[보도] 보훈처, 5년간 과오급 한 보훈급여·수당 92여억 원에 달해...

[보도] 보훈처, 5년간 과오급 한 보훈급여·수당 92여억 원에 달해...

공지사항

[보도] 보훈처, 5년간 과오급 한 보훈급여·수당 92여억 원에 달해...

2 876 09.22 14:36
카카오채널추가, 카카오톡상담, 국사모 유튜브채널을 구독하세요.


제공 :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실

보훈처, 5년간 과오급 한 보훈급여·수당 92여억 원에 달해...
- 2017 ~ 2022년 8월, 보훈급여·수당 당해 미회수 비율 62.17%, 71.01%
- 김성주 의원 “보훈급여·수당 신뢰 회복을 위해 효과적인 회수방안 마련 필요”

최근 5년간, 국가보훈처가 과오급한 보훈급여 및 보훈수당이 총 916건으로 92여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전주시병 / 재선)이 보훈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보훈처는 2017년부터 2022년 8월까지 보훈급여 61억여 원(507건)과 수당 31억여 원(409건)을 잘 못 지급했으며, 이로 인한 과오급 보훈급여·수당의 당해 미회수 비율은 5년 동안 평균 62.17%와 71.01%에 달했다.

특히, 지난해 감사원의 허술한 보훈급여금 관리 업무 지적 이후 과오급 금액은 각각 19여억 원(122건)과 15여억 원(132건)으로 크게 늘어났다. 그러나 올해 8월까지 과오급된 것으로 파악된 금액만도 각각 16억여 원(85건)과 9억 6천여만 원(82건)으로 나타나 작년과 비슷한 수치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지난 5년간 보훈 대상자의 사망 등으로 회수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한 결손 처분액은 보훈급여의 경우 7억 7천여만 원(28건), 보훈수당의 경우는 5천 5백여만 원(14건)으로 나타났다. 특히 보훈급여금 과오급 금액 중 결손 처분된 비율은 12.65%로 과오급 보훈수당 결손처분 비율 1.77%에 비해 7배가량 높게 나타났다.



과오급 사유로는 부정수취가 44억여 원(312건)으로 가장 많았는데, 10억여 원(52건)가량의 보훈급여·수당은 보훈처 행정업무 착오로 인해 과오급 되는 등 전반적으로 급여·수당 관리업무가 매우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성주 의원은 "보훈처의 높은 과오급금 미회수율은 몇 년째 꾸준히 지적돼 온 사안"이라며 "보훈처는 회수율을 높일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만 할 뿐 실상은 혈세 누수를 바라만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김 의원은 "최근 몇 년 사이 보훈처가 보훈 급여·수당 관리 업무에서 허술함을 드러내는 사건들이 연달아 터져 국민들로 부터 원성을 샀지만, 보훈 급여·수당 관리업무 태도는 여전히 고쳐지지 않고 있다"며 "기본적인 행정 업무부터 원칙과 기준이 분명히 서야 보훈처의 잃어버린 신뢰가 회복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Comments

햄톨이 09.23 14:28
눈먼 돈이네... 공무원들 일 안하네... 저런거 회수도 못하고~ 지들이 뿌렸음 회수도 해야 되는거 아님?
국민이국가이다 09.23 18:34
보훈처는 관리 제대로 안해서 엉뚱한데 돈쓰고 정작 필요한곳에 쓰지를 못하니 이 큰일을 어떻하는게 좋을지... 일단 보훈단체들을 없애라.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안내] 2022년 대상분류별 국가유공자 참전 보훈대상자등 보훈지원 안내자료 2021.03.28 10819 0
[확정공지] 2022년 국가유공자 참전 보훈대상자 보훈보상금 급여 수당 월 지급액표 댓글+24 2021.12.08 30948 0
[공지] 2022년 제20대 대통령선거 국사모 보훈정책공약 주요핵심요구안 댓글+11 2021.10.15 10614 0
[2007년 성명서] 보훈보상금 인상과 7급 보상금의 불합리성에 대해 댓글+123 2007.03.04 31870 4
[공지] 신체검사, 국가유공자, 보훈대상자 등록 상담안내 댓글+3 2014.03.03 12792 1
1301 [행안부] 국가보훈부 승격, 정부조직 개편방안 행정안전부 발표 (2022.10.06.) 10.06 414 0
1300 [국정감사] 서류위조와 엉터리 행정으로 군 상이연금을 지급하지 않는 국방부 10.05 376 1
1299 [보훈처] 참전유공자 등 위탁병원 약제비 10월부터 지원... 11만여 명 혜택 09.29 674 0
1298 [정보공개] 2023년 보훈예산안(보상금 수당 관련) 추가인상 추진에 대한 국가보훈처 공식입장 댓글+9 09.28 3726 1
1297 [국방부] 직업군인 상이연금의 한시적 청구시효 연장에 따른 청구 안내 (~11.27) 댓글+10 09.27 1523 0
1296 [보도] 국립중앙의료원보다 4달 더 걸리는 중앙보훈병원 초음파 검사 댓글+1 09.26 510 1
1295 [국회] 대정부 질의,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 '국가보훈부 승격을 위한 정부조직법 개정 요청' 09.25 582 0
1294 [보훈처] 재(再)대출 기간 단축·이자 상환 부담 완화 등 보훈대상자 생활 안정 돕는다. 09.22 1531 0
열람중 [보도] 보훈처, 5년간 과오급 한 보훈급여·수당 92여억 원에 달해... 댓글+2 09.22 877 0
1292 [국회] 정무위, 광복회장 비리 관련 민주당 박용진 의원과 보훈처장의 설전 09.21 377 0
1291 [보도] 보훈위탁의료기관 늘리고 있다지만, 필수의료과는 여전히 태부족 댓글+1 09.19 551 0
1290 [보훈처] 첨단 보철구 연구개발과 수요조사, 예산확보로 지급을 꾸준히 확대해 나가겠습니다. 댓글+1 09.15 376 0
1289 [보도] 월남전서 다리 잃었는데 ‘지원 불가’…외면당한 의수·족 예산 09.15 695 0
1288 [보훈처] 5월29일 ‘해외 파병용사의 날’ 지정, 10년 장기복무 제대군인 공공시설 할인 09.14 238 0
1287 [공지] 국가보훈대상자의 보철구 민원에 대한 제보 요청 09.13 505 0
1286 [공지] 국사모 노용환 대표, ‘전인범 前 특전사령관(예비역 중장)'과 간담회 가져 댓글+6 09.13 1450 0
1285 [보훈처] 2021년도 정무위 국정감사 시정 및 처리 요구사항과 처리결과보고서 09.10 751 0
1284 [보훈처] 2020년도 정무위 국정감사 시정 및 처리 요구사항과 처리결과보고서 09.10 232 0
1283 [예결위] 제400회 국회 예결위 국가보훈처 질의, 참전 고엽제수당 현실화와 배우자 승계 등 09.09 1590 0
1282 [공지] 풍성하고 행복한 추석 명절 보내시길 바라겠습니다. 댓글+4 09.09 351 0
1281 [보훈채용공고] IBK기업은행 2022년 하반기 신입행원 공채, 보훈특별고용(~2022.09.… 09.08 993 0
Category

0505-379-866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odo SS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