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 보훈위탁의료기관 늘리고 있다지만, 필수의료과는 여전히 태부족

[보도] 보훈위탁의료기관 늘리고 있다지만, 필수의료과는 여전히 태부족

공지사항

[보도] 보훈위탁의료기관 늘리고 있다지만, 필수의료과는 여전히 태부족

1 550 09.19 18:30
카카오채널추가, 카카오톡상담, 국사모 유튜브채널을 구독하세요.




제공 :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실

보훈위탁의료기관 늘리고 있다지만, 필수의료과는 여전히 태부족...
- 위탁의료기관 흉부외과 전문의 울산 0명, 전북 6명
- 김성주 의원 “보훈의료서비스 제도를 개선하는 특단의 대책 필요”

국가보훈처가 유공자와 가족들의 의료서비스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보훈위탁의료서비스를 시행 중이지만, 필수의료과(외과, 흉부외과, 소아청소년과, 산부인과 등) 전문의 부족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성주 의원(전주시병 / 더불어민주당)이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위탁의료기관 전문의 중 필수의료과 전문의는 948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필수의료과 위탁 전문의 한 명당 유공자 877명을 진료하는 셈이다.



특히, 필수의료과 중 흉부외과 전문의 부족 현상은 더욱 심각했다. 전국 위탁의료기관 전문의 중 흉부외과 전문의는 71명에 불과했다. 보훈병원이 없는 시도 중 울산광역시에서 위탁진료를 맡은 흉부외과 전문의는 한 명도 없다. 충청남도는 5명, 경상남도, 전라북도, 충청북도는 6명이 3~5만여 명의 유공자의 심폐질환을 진료해야 하는 상황이다.



기초자치단체별로도 큰 차이를 보였다. 전북의 경우 14개 시군 중 익산과 전주를 비롯한 5개 시군에서만 6명의 흉부외과 전문의가 위탁진료를 맡고 있었다. 6명의 위탁 흉부외과 전문의가 담당하는 전북 유공자 수는 3만 1천여 명이다. 위탁 흉부외과 전문의 한 명당 5,100여 명의 유공자를 진료해야 한다.

김성주 의원은 "외과, 흉부외과와 같은 필수의료과는 국민 생명과 직결돼 있어 위급한 상황이라면 언제든 진료받을 수 있도록 준비돼 있어야 한다"며 "필수의료과 부족 현상을 하루빨리 해결하지 못하면, 국가를 위해 희생한 유공자와 그 가족들이 위급상황에서 손도 못 써보고 생명을 잃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김 의원은 "현재 권역별로 운영하는 보훈병원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전국에 위탁의료기관을 늘리고 있지만, 그 숫자와 질은 여전히 태부족인 상황"이라며 "국가유공자 예우를 위해서 보훈의료서비스 제도 자체를 개선하는 특단의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Comments

민두리 09.23 10:23
해마다 계약내용이 바뀌는 위탁계약? 이방식으론 절대 만족시킬수 없습니다. 지방은 총체적난국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안내] 2022년 대상분류별 국가유공자 참전 보훈대상자등 보훈지원 안내자료 2021.03.28 10819 0
[확정공지] 2022년 국가유공자 참전 보훈대상자 보훈보상금 급여 수당 월 지급액표 댓글+24 2021.12.08 30948 0
[공지] 2022년 제20대 대통령선거 국사모 보훈정책공약 주요핵심요구안 댓글+11 2021.10.15 10611 0
[2007년 성명서] 보훈보상금 인상과 7급 보상금의 불합리성에 대해 댓글+123 2007.03.04 31870 4
[공지] 신체검사, 국가유공자, 보훈대상자 등록 상담안내 댓글+3 2014.03.03 12791 1
1301 [행안부] 국가보훈부 승격, 정부조직 개편방안 행정안전부 발표 (2022.10.06.) 10.06 399 0
1300 [국정감사] 서류위조와 엉터리 행정으로 군 상이연금을 지급하지 않는 국방부 10.05 373 1
1299 [보훈처] 참전유공자 등 위탁병원 약제비 10월부터 지원... 11만여 명 혜택 09.29 673 0
1298 [정보공개] 2023년 보훈예산안(보상금 수당 관련) 추가인상 추진에 대한 국가보훈처 공식입장 댓글+9 09.28 3716 1
1297 [국방부] 직업군인 상이연금의 한시적 청구시효 연장에 따른 청구 안내 (~11.27) 댓글+10 09.27 1521 0
1296 [보도] 국립중앙의료원보다 4달 더 걸리는 중앙보훈병원 초음파 검사 댓글+1 09.26 509 1
1295 [국회] 대정부 질의,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 '국가보훈부 승격을 위한 정부조직법 개정 요청' 09.25 581 0
1294 [보훈처] 재(再)대출 기간 단축·이자 상환 부담 완화 등 보훈대상자 생활 안정 돕는다. 09.22 1530 0
1293 [보도] 보훈처, 5년간 과오급 한 보훈급여·수당 92여억 원에 달해... 댓글+2 09.22 875 0
1292 [국회] 정무위, 광복회장 비리 관련 민주당 박용진 의원과 보훈처장의 설전 09.21 376 0
열람중 [보도] 보훈위탁의료기관 늘리고 있다지만, 필수의료과는 여전히 태부족 댓글+1 09.19 551 0
1290 [보훈처] 첨단 보철구 연구개발과 수요조사, 예산확보로 지급을 꾸준히 확대해 나가겠습니다. 댓글+1 09.15 375 0
1289 [보도] 월남전서 다리 잃었는데 ‘지원 불가’…외면당한 의수·족 예산 09.15 695 0
1288 [보훈처] 5월29일 ‘해외 파병용사의 날’ 지정, 10년 장기복무 제대군인 공공시설 할인 09.14 237 0
1287 [공지] 국가보훈대상자의 보철구 민원에 대한 제보 요청 09.13 505 0
1286 [공지] 국사모 노용환 대표, ‘전인범 前 특전사령관(예비역 중장)'과 간담회 가져 댓글+6 09.13 1449 0
1285 [보훈처] 2021년도 정무위 국정감사 시정 및 처리 요구사항과 처리결과보고서 09.10 750 0
1284 [보훈처] 2020년도 정무위 국정감사 시정 및 처리 요구사항과 처리결과보고서 09.10 232 0
1283 [예결위] 제400회 국회 예결위 국가보훈처 질의, 참전 고엽제수당 현실화와 배우자 승계 등 09.09 1590 0
1282 [공지] 풍성하고 행복한 추석 명절 보내시길 바라겠습니다. 댓글+4 09.09 351 0
1281 [보훈채용공고] IBK기업은행 2022년 하반기 신입행원 공채, 보훈특별고용(~2022.09.… 09.08 992 0
Category

0505-379-866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odo SS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