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 보훈처, 대국민 ‘보훈’ 인식조사 결과 발표

[보도] 보훈처, 대국민 ‘보훈’ 인식조사 결과 발표

공지사항

[보도] 보훈처, 대국민 ‘보훈’ 인식조사 결과 발표

1 853 06.29 12:18
국사모 카카오채널을 추가하면 최신정보를 받아보실수 있습니다.
유튜브 채널을 구독하면 최신정보를 시청하실수 있습니다.



‘보훈의식’이 높으면 애국심과 국가 자긍심이 커진다... 약 80% 공감
보훈처, 대국민 ‘보훈’ 인식조사 결과 발표

□ 국가보훈처(처장 황기철, 이하 ‘보훈처’)는 보훈처 창설 60주년 및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일반 국민의 ‘보훈’에 대한 인식을 조사하여 그 결과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ㅇ 이번 인식조사는 문화체육관광부의 ‘부처별 주요 정책 여론조사’의 과제로 선정되어, 일상 속 보훈 문화조성과 미래 보훈의 발전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진행되었다.

ㅇ 조사대상은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69세 이하의 국민 2,000명이며, 지난 5.25일부터 5.30일까지 설문지를 활용해 온라인으로 진행(95% 신뢰수준, 표본오차 ±2.19%p, ㈜케이스탯컨설팅 의뢰)했다.

□ 조사 결과에서 보훈에 대한 일반 국민들의 이미지는 보훈을 생각할 때 응답자의 83.5%는 필요한 것, 76.7%는 긍정적이라 답했고, 보훈에서 사회 분열(7.0%)보다는 사회 통합(57.5%)을 연상했다.

ㅇ 한편, ‘국가와 사회를 위한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고 감사하는 것’으로 보훈의 정의를 제시했을 때 응답자의 80.5%가 공감하며, 75.7%는 실천 방법이 다양하다고 응답했다.

ㅇ 하지만 스스로 보훈을 실천하는지에 대해 응답자의 30%만 긍정적(매우 그렇다 8.2%, 그렇다 21.8%)으로 답했다.

□ 또한, 조사 결과 응답자의 87% 이상이 독립운동과 6·25참전 등의 국가수호 활동을, 75.8%가 민주화운동을 보훈의 대상이 되는 ‘국가와 사회를 위한’ 희생·헌신이라고 답했다.

ㅇ 전반적으로 보훈 대상일 경우 희생에 대한 경제적 보상과 기념하는 문화조성이 모두 필요하다고 보았다.

ㅇ 하지만, 응답자의 66%가 국가와 사회를 위한 헌신에 대한 경제적 보상이 전반적으로 부족하다고 했고, 48.3%는 기억·감사하는 문화조성이 되지 않았다고 했다.

□ 아울러 응답자 다수가 국가와 사회를 위한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고 감사하려는 ‘보훈의식’이 높으면 애국심(79.6%)과 국가에 대한 자긍심(79.3%)이 커지고, 사회참여 의식(74.6%) 및 공동체에 대한 소속감(72.9%)이 강해질 것이라고 답했다.

ㅇ 이러한 보훈의식을 높이기 위해서는 보훈·유공자 단체(75.0%)와 학교·교육기관(71.1%)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평가했다.

ㅇ 또한 사회 전반의 보훈의식이 ‘낮다’는 의견이 32.2%에 달했으나, 대체로 사회 전반(45.9%)과 본인(49.0%)의 보훈의식은 ‘보통’ 수준이라고 응답했다.

□ 보훈처는 “이번 조사가 ‘보훈’에 대한 국민의 여론을 수렴한 점에서 의미가 있었고,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60년간의 보훈을 성찰하고 미래 보훈을 구상하여 ‘든든한 보훈’을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붙임 : 보훈의 의미에 관한 국민 인식조사 결과 요약서. 〈끝〉

붙임 보훈의 의미에 관한 국민 인식조사 결과 요약

● 보훈에 대한 일반 국민들의 이미지

ㅇ 보훈은 ‘긍정적(76.7%)’이고 ‘필요한 것(83.5%)’이지만, ‘가깝지도(38.0%)’ ‘멀지도(21.4%)’ 않다는 이미지가 확인됨

ㅇ 또한, 보훈을 생각할 때 사회를 분열(7.0%)보다는 통합(57.5%)시킨다고 연상하고 ‘정부가 해야 할 일(76.7%)’이지 ‘국민의 몫(6.9%)’은 아니라는 이미지가 절대적이었음

(단위 : %, n=2,000)

[보훈 연상 이미지]

ㅇ ‘국가와 사회를 위한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고 감사하는 모든 활동’이라는 보훈의 정의에 공감(80.5%)하고, 본인이 생각하는 보훈의 정의와 대체로 일치한다(70.8%)고 응답함

ㅇ 보훈을 실천하는 방법이 다양하다(75.7%)고 생각하지만, 스스로 보훈을 실천한다(30.0%)고 평가하지는 않음

ㅇ 보훈을 ‘정부가 해야 할 일(76.7%)’로 생각하는 비율이 높다는 점을 감안할 때, 국민 개개인은 보훈의 실천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거나, 필요성을 느끼더라도 실천 방법을 모르고 있을 가능성이 커보임

(단위 : %, n=2,000)

[보훈에 대한 일반적 인식]

● 보훈 대상에 대한 국민 인식

ㅇ 각각의 과정에서 발생한 희생과 헌신에 대해 ‘국가와 사회를 위한 것’으로 판단하는 편(동의율 평균 값 75.73%)

ㅇ 응답자 대부분이 국가수호·안전보장 활동(87.9%)과 독립운동(87.4%)을 보훈 대상으로 인정하였고,

ㅇ 민주화운동에 대해선 응답자의 75.8%가 국가와 사회를 위한 헌신으로 동의함

ㅇ 직업군인·소방·경찰공무원 등의 공무수행(69.6%)과 타인을 위한 이타적 행동(64.8%)은 상대적으로 보훈의 대상이라는 동의율이 다소 낮아 보임

ㅇ 결과적으로 보훈의 대상인 ‘국가와 사회를 위한 희생’ 여부를 판단할 때 ‘외부로부터 지키는 행위’를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것으로 볼 수 있음

(단위 : %, n=2,000)

[보훈 대상에 대한 인식]

● 보훈 대상별·방식(경제적·문화적)별 필요성

ㅇ 보훈 대상에 대한 판단 기준은 보상 관련 평가에도 유사하게 적용되는 것으로 보임

ㅇ 대체로 국가와 사회를 위한 희생으로 볼 경우, 경제적 보상과 그 희생을 기념하는 보훈 문화 조성이 필요하다고 응답함

ㅇ 국가수호·안전보장 활동과 독립운동에 대해, 응답자 대부분은 경제적 보상(87.5%, 86.9%)과 보훈문화 조성이 필요하다(85.1%, 84.5%)고 생각함. 나머지 항목들에 대해서도 경제적 보상에 대한 평가와 보훈문화 조성의 필요성 간 응답 격차가 크지 않음

ㅇ 반면, 공무수행과 국방의 의무에 대해서는 경제적 보상의 필요성(공무수행 65.1%, 국방의 의무 63.9%)보다 보훈문화 조성 필요성(60.1%, 56.9%)이 낮음. ‘의무’ 이행이라도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였기 때문에 적정 수준의 경제적 보상은 필요하나, 그 헌신을 기념하는 문화를 조성할 필요는 타 행위에 비해 덜 하다는 시각의 반영으로 볼 수 있음



● 보훈의 방식(경제적·문화적)별 평가

ㅇ 국가와 사회를 위한 희생과 헌신에 대한 경제적 보상이 전반적으로 부족하다는 응답이 66.6%, 보훈 대상에 대한 기억과 감사 문화를 조성하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48.3%로 나타남

ㅇ 정부가 행위 주체인 경제적 보상 영역에 대해서는 ‘충분히 보상하고 있지는 못하다’며 비교적 엄격하게 평가하는 것으로 보임. 반면, 시민사회의 참여 영역인 보훈문화 조성에 대해서는, ‘일상에서 체감할 수 있다’는 인식을 바탕으로 상대적으로 관대하게 평가하는 경향이 드러남

(단위 : %, n=2,000)

[경제적 보상 적정성 평가]


[보훈문화 조성 수준 평가]

● 보훈 기념일 인지도

ㅇ 보훈기념일에 대한 인지는 공휴일로 지정(3·1절, 8·15광복절, 현충일)되었거나 교육 과정을 통해 중요하게 다뤄지는 역사적 사건 발생일(6·25전쟁일, 5·18민주화운동기념일, 4·19혁명기념일)과 관련된 경우에 한해 특히 높은 것으로 보임

ㅇ 국가수호와 관련된 보훈기념일의 경우 50~60대가 20~40대보다 인지도가 높음

(단위 : %, n=2,000)

[보훈 기념일 인지도]

● 보훈의식 확산의 효과와 주체

ㅇ 사회 전반에 보훈의식이 높아진다면, 애국심 고취(79.6%) 외에도 사회 참여의식이 늘어나며(74.6%), 공동체에 대한 소속감이 강해질 수 있다(72.9%)고 생각함 반면, 사회문제 해결(49.9%)이나 공정한 사회 조성(45.2%)과 같은 ‘보훈의 부가적인 기능과 역할’에 대한 인식은 상대적으로 낮음

ㅇ 사회 전반의 보훈의식을 높이기 위해 보훈·유공자 단체(75.0%), 학교·교육기관(71.1%), 정부·국가(69.3%)의 역할을 중시하는 반면 언론(59.1%), 지방자치단체(57.0%), 문화예술종사자(53.8%)의 기여는 상대적으로 낮게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남

ㅇ 즉, 우리 국민들 사이에 보훈의식 확산이 공동체 의식을 높여 사회 통합과 참여 확대에 기여할 수 있다는 공감대는 상당한 수준으로 형성되어 있으며, 이를 위해서는 보훈·유공자 단체, 정부·국가뿐 아니라 학교 및 교육기관의 역할이 보다 중요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됨

(단위 : %, n=2,000)

[보훈의식 확산의 기대효과]


[보훈 주체별 보훈의식 제고 역량]

● 사회 전반과 개인(본인)의 보훈의식 비교

ㅇ 본인의 보훈의식 수준이 높다는 응답이 31.4%, 사회 전반의 수준이 높다는 비율 22.0%로 나타나, 본인의 보훈의식 수준을 상대적으로 관대하게 평가하고 있음

ㅇ 사회 전반·개인의 구분 없이 보훈의식을 보통이라고 평가하고 있음

(단위 : %, n=2,000)

[개인(본인)의 보훈의식 수준]


[사회 전반의 보훈의식 수준]

Comments

민수짱 06.29 15:08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일반 국민 10명 중 7명 이상은 민주화운동을 국가와 사회를 위한 헌신으로 보고 보훈 대상으로 인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보훈처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전국 17개 시·도에 거주하는 만 18∼69세 국민 2천명을 대상으로 보훈에 대한 인식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29일 밝혔다.
보훈 대상에 대한 국민 인식 설문 결과에 따르면 국가수호·안전보장 활동을 보훈 대상으로 인정한 응답자 87.9%로 가장 많았고 일제로부터 독립운동(87.4%)이 그 뒤를 이었다.
75.8%의 응답자가 국가와 사회를 위한 헌신으로 인정한 민주화운동이 그다음이었고, 국방의 의무 이행(72.8%), 국가와 사회 발전을 위한 공로(72.0%) 등의 순이었다.
직업군인·소방·경찰공무원 등의 공무수행(69.6%)과 타인을 위한 이타적 행동(64.8%)은 상대적으로 보훈의 대상이라는 동의율이 낮았다.
보훈 대상에 대한 이 같은 판단 기준은 경제적 보상이 필요한지에 대한 판단에도 비슷했다.
국가수호·안전보장 활동에 대해 경제적 보상이 필요하다고 답한 응답자는 87.5%에 달했고 독립운동(86.9%)이 그다음으로 많았다.
민주화운동에 대해서는 68.4%가 경제적 보상이 필요하다고 답해 보훈 대상으로 인정한 응답 비율(75.8%)보다는 다소 낮았다.
그다음으로는 공무수행(65.1%), 국가와 사회 발전을 위한 공로(64.9%), 국방의 의무(63.9%), 타인을 위한 이타적 행동(62.8%) 등의 순이었다.
한편 응답자의 66.6%는 국가와 사회를 위한 희생과 헌신에 대한 경제적 보상이 전반적으로 부족하다고 답했고, 48.3%는 보훈 대상에 대해 기억하고 감사하는 문화가 조성되지 않았다고 봤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보훈공약] 2020년 21대 총선 국사모 보훈정책공약 댓글+44 2020.03.17 8319
[공지] 2021년 분류별 국가유공자 보훈대상자등 보훈지원 안내자료 03.28 2183
[공지] 2021년 국가유공자 보훈대상자 보훈보상금 월지급액표 댓글+6 01.05 10118
[성명서] 보훈보상금 인상과 7급 보상금의 불합리성에 대해 댓글+115 2007.03.04 25279
[공지] 국사모가 언론, 방송에 소개된 내용 정리 2005.09.06 27370
[공지] 신체검사, 국가유공자, 보훈대상자 등록 상담안내 댓글+2 2014.03.03 9568
1084 [정보공개] 국가보훈처의 국가유공자에 대한 코로나 관련 대응활동 공개 07.24 223
1083 [감사원] 살인 강도 보훈대상자에게 보훈급여 부당지급, 국가보훈처 감사결과 07.22 1002
1082 [대선공약#1] 국가유공자 자격을 국가에 반납하겠습니다. 댓글+15 07.18 3404
1081 [공지] 이번에는 어떤 대통령 후보를 지지하시겠습니까?(보훈정책공약) 댓글+7 07.14 838
1080 [보훈처] 국가유공자 취업역량강화 프로그램 '취업든든' 참여 안내 댓글+3 07.08 646
1079 [보훈처] 보훈상담센터 잠정 미운영 안내 및 전화번호 안내 07.07 334
1078 [안내] 2021년 광역 지자체 국가유공자등 보훈명예수당 지원현황 댓글+12 07.07 3531
1077 [안내] 2021년 광역 지자체 참전유공자 참전명예수당 지원현황 07.07 1873
1076 [공지] 6월 국가유공자 청와대 방문. 보훈보상금 수당인상 약속 댓글+1 07.05 4226
1075 [법률안] 참전명예수당 인상, 의료지원, 공공요금지원 관련 참전자법 개정안 07.02 2092
열람중 [보도] 보훈처, 대국민 ‘보훈’ 인식조사 결과 발표 댓글+1 06.29 854
1073 [보도] [포커스] "쪽방에 컵라면 신세"…생활고 겪는 참전용사들 댓글+3 06.28 2082
1072 [보도] 국가유공자, 여전히 미흡한 지원, 카톨릭평화방송 국사모 대표 사전인터뷰 내용 06.27 731
1071 [보도] 국가를 위해 희생한 국가유공자, 여전히 미흡한 지원, 카톨릭평화방송 국사모 대표 인터뷰 댓글+1 06.25 1767
1070 [안내] 상이국가유공자 고속,시외버스 온라인 할인예매 서비스 안내 (6.30~) 댓글+4 06.24 1535
1069 [보도] 국민권익위, “참전명예수당 수급자격 갖췄다면 따로 신청 없어도 지급해야” 제도개선 권고 06.24 2957
1068 [공지] 경기 광주소방서 김동식 소방대장의 명복을 빕니다. 댓글+8 06.20 289
1067 [KBS] 군 복무하다 다쳤는데. 60세 미만 국가유공자 보훈대상자 백신접종 사각지대. 06.16 1093
1066 [법률안] 김석기 의원, 정부 지자체의 참전명예수당 50만원 인상을 위한 개정안 발의 06.16 1199
1065 [보도자료] “예산 없다”며 6·25 참전용사들 약값 지원 못한다는 정부 댓글+3 06.14 1067
1064 [의료] 참전유공자 유족 위탁병원 약제비 지원, 상이7급 자부담 10% 폐지 06.13 625
Category
0505-379-866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odo SS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