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멱칼럼] 국민 지키는 군인, 군인 지키는 국민

[목멱칼럼] 국민 지키는 군인, 군인 지키는 국민

자유게시판

[목멱칼럼] 국민 지키는 군인, 군인 지키는 국민

민수짱 0 269 03.27 11:30
카카오채널 추가하세요 | 카카오톡상담 | 국사모 유튜브채널 구독
국사모블로그 | 국사모페이스북 | 유공자상패주문 | 유공자표구액자
보훈등록 신체검사 안내 | 보훈등록 신체검사 상담 | 국사모 쇼핑몰
[목멱칼럼] 국민 지키는 군인, 군인 지키는 국민
등록 2024-03-27 오전 6:15:00
수정 2024-03-27 오전 10:59:19

송길호 기자

[박용후 관점디자이너]“미국에 축복이 있기를, 그리고 신이시여! 우리 군대를 보호하소서!” 2021년 1월 20일에 있었던 미국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사 마지막 문장이다. 왜 미국대통령은 신에게 자국의 군대를 지켜달라는 말로 취임사의 마지막을 장식했을까? 군대가 무너지면 나라의 모든 것이 무너진다는 아주 기본적인 사실을 너무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군 통수권자로서 군복을 입은 우리의 자식들을 통솔하는 것보다 위대한 책임은 없다. 그들을 위험한 곳에 보내는 것보다 중대한 책임은 없다. (중략) 국가란 새로운 걸 만들어내는 자뿐 아니라 지나간 것을 기억하는 자에 의해 그 격(格)이 결정되는 법이다. 그저 필요할 때 국기를 게양하고, 멈춰 서 묵념으로 그들을 기억할 게 아니다.” 오바마 전 미국대통령이 2014년 6월 6일 노르망디상륙작전 70주년 기념식 연설에서 남긴 말이다. 이처럼 선진국 미국은 제복 입은 분들을 어찌 대해야 하는지 너무나 명확하게 알고 있다. “미국은 영웅을 만들고, 그 영웅들이 미국을 지킨다”는 말이 있다.

미국에 파견을 다녀온 경험이 있는 한국 군인들은 미국 국민들이 군인을 대하는 태도를 보며 매우 부러워한다. 심지어 자국 군인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멀리서 뛰어와 이 한 마디를 하고 간다는 거다. “Thank you for Your Service”

그런데 우리는 어떠한가. 2017년 6월 ‘정봉주의 전국구’라는 프로그램에서 정봉주씨는 이런 말을 한다. “DMZ에는 멋진 것 있잖아요. 발목지뢰. DMZ에 들어가고 경품을 내는 거야. 발목지뢰 밟는 사람들한테 목발 하나씩 주는 거야.” 이 말은 그 당시 2015년 DMZ를 순찰하던 하재헌, 김정원 두 하사가 북한이 설치한 목함지뢰를 밟고 다리를 잃었던 사건을 희화했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9년이 지난 지금 선거를 앞두고 이 말은 수면 위로 다시 떠올랐고 당사자들에게 사과를 했다는 말도 거짓이라는 것이 추가로 드러났다.

또한 2019년 9월 보훈처는 하 중사의 보훈심사 때 공상(公傷) 판정을 내려 논란을 자초했다. 그 당시 일부 심사위원 가운데 “전 정권에서 영웅이 된 사람을 우리가 굳이 전상자(戰傷者)로 인정해주어야 하느냐”라는 발언을 해 국민들의 질타를 받았다. 이후 국민들의 잇따른 항의에 하중사는 전상처리가 됐지만 정권의 정치성향에 따라 군인의 처우가 달라질 수 있다는 한 단면을 보았다는 것에 씁쓸함을 감출 수 없었다.

군인들이 이런 대우를 받는 나라에서 어떤 충성을 요구할 수 있을까. 이미 우리 군은 부사관과 장교를 지원하는 수가 급격히 줄고 있다. 군인들이 목숨처럼 생각하는 명예와 자긍심이 처참하게 무너지는 상황에서 군인을 하라는 말을 어찌할 수 있을까.

우리 대한민국이란 나라는 군인들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을 자문해봐야 한다. “대한민국은 가족 중 누군가는 군인이었거나, 지금 군인이거나, 언젠가는 군인이 된다”는 말이 있다. 의무로서, 직업으로서 가족 가운데 누군가는 병역의 의무를 하거나, 직업으로 군인의 삶을 살게 된다.

군복을 입은 그들이 지키고 있는 것은 단순히 대한민국 땅덩어리만이 아니다. 국방이 무너지면 어떤 삶을 살게 되는지 경험을 통해 우리는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청나라에 패해 청황제에게 머리를 조아리는 수치를 느꼈고, 일본에 침략을 당해 36년이라는 긴 시간을 어둡게 보냈다.

지금의 대한민국은 달라졌다. 2011년 대한민국 국군이 아덴만에서 우리 국민을 구해 온 ‘아덴만 여명 작전’을 기억해보라. 대한민국 군인들이 지키고 있는 것은 대한민국의 자존심이다. 우리의 자존심을 지키고 있는 그들을 위해 그들을 모욕하거나 웃음거리로 만드는 일은 절대 없어야 한다. 군인들은 대한민국의 자존심을 지키고, 군인들의 자존심을 우리 국민들이 지켜줘야 한다.

출처 이데일리 :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1334966638827584&mediaCodeNo=257&OutLnkChk=Y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024년 보훈급여금 월지급액표] 국가유공자 상이군경 참전유공자 유족 국사모™ 2023.12.21 17058 2
[공지] 국가유공자 보훈 등록, 상이등급 신체검사 안내 댓글+102 국사모™ 2003.08.01 55636 1
20054 훈장 받은 ‘6·25 유공자’이지만…법원 “탈영 이력 현충원 안장 안 돼” 댓글+1 민수짱 04.14 268 0
20053 북파공작 중 전사했지만…'유공자' 인정까지 걸린 57년 댓글+5 민수짱 04.08 505 0
20052 LH, 보훈대상자 등 '시세 절반' 희망상가 307호 공급 민수짱 04.08 662 0
20051 ‘윤 대통령’ 비판했으니 나가라?...보훈부판 ‘블랙리스트’ 논란 댓글+1 민수짱 04.06 586 1
20050 “독립운동사적지? 비싸면 못 사고” 무심한 윤 대통령 목소리 못 잊어 민수짱 04.06 229 1
20049 보훈부의 정책들이 국민들의 눈높이로 닥아 가기에는 아직 세월이 너무 빠른가요? 댓글+4 지킬박사 04.03 728 1
20048 LPG 충전 계산해보니 뭔가 상이 한데 다들 그러신가요? 댓글+4 coreadj 04.03 817 0
20047 정말!정부는 국가유공자를 제대로 대우해줄 생각이 있는 것일까요? 댓글+4 지킬박사 03.31 1084 1
20046 "15년차, 기본급 197만원"…씁쓸한 보훈 사회복지사의 날 민수짱 03.30 795 0
20045 국가유공자 등록 이전 보상금 헌법소원 심리중 상이군경회 소식 댓글+13 영진 03.28 1167 3
열람중 [목멱칼럼] 국민 지키는 군인, 군인 지키는 국민 민수짱 03.27 270 0
20043 박민식 전 보훈부 장관 "홍범도 흉상 이전 반대했다" 댓글+2 민수짱 03.27 318 0
20042 백종원, '짬밥' 개선 이어 보훈 역사 담은 '메모리얼 푸드' 만든다 민수짱 03.27 258 0
20041 강원도, 주한 미 대사 면담…‘국가보훈광장 설립 협력’ 제안 민수짱 03.24 253 1
20040 한국마사회, 신입사원 모집... 사무·기술분야 총 50명 모집 민수짱 03.24 431 0
20039 군복무기간 국민연금 기간 인정, 몰라 못받는 연금크레딧 강화된다 민수짱 03.23 363 0
20038 생활안정 대부 300만원요 댓글+1 감귤러 03.23 599 0
20037 국가보훈부 2024년 주요정책 추진계획 발표 (2024년3월19일 화요일) 댓글+5 둥굴게둥굴게 03.19 1061 0
20036 고기철 “출산·양육 환경 혁신...출산유공자 예우 법 제정” 댓글+8 민수짱 03.06 1147 0
20035 보훈병원에 전공의 10명도 안 남았다…'유공자 치료' 차질 우려 민수짱 03.06 592 0
20034 선배님들은 치과도 보훈병원으로 가시나요 ? 댓글+7 이노 03.03 1431 0
Category

0505-379-866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odo SS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