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비 오르니 생계지원 끊겨… 유공자들 “등급 낮춰달라”

보훈비 오르니 생계지원 끊겨… 유공자들 “등급 낮춰달라”

자유게시판

보훈비 오르니 생계지원 끊겨… 유공자들 “등급 낮춰달라”

영진 9 2,196 2023.07.29 11:52
카카오채널 추가하세요 | 카카오톡상담 | 국사모 유튜브채널 구독
국사모블로그 | 국사모페이스북 | 유공자상패주문 | 유공자표구액자
보훈등록 신체검사 안내 | 보훈등록 신체검사 상담 | 국사모 쇼핑몰
보훈비 오르니 생계지원 끊겨… 유공자들 “등급 낮춰달라”
한쪽 지원 늘면, 한쪽 지원 줄어… “양자택일 하란건가”

강우량 기자
입력 2022.01.05. 03:00

베트남전에 참전한 뒤 고엽제 후유증을 겪고 있는 국가유공자 박장원(78)씨는 재작년 10월 보훈 등급이 7급에서 6급으로 올랐다. 2019년 폐암 수술을 받는 등 건강이 나빠진 점이 반영됐다. 보훈 등급이 오르면 보상금이 늘어난다. 그런데 그는 작년 8월 보훈처에 “내 보훈 등급을 낮춰달라”고 요청했다.

그럴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었다. 기초생활수급자인 그는 원래 보훈급여로 나오는 보상금 월 50만원과 기초생활보장 제도에 따른 생계급여와 주거급여 50여 만원을 받아 생활해왔다. 보훈 등급이 올라 보상금이 월 93만원으로 늘면 생활이 좀 더 나아질 줄 알았다. 하지만 실상은 반대였다. 늘어난 보상금이 소득으로 잡히는 바람에 기초생활수급자 자격을 잃게 돼 오히려 손해였다는 것이다. 박씨는 “보훈 등급이 오르면서 기초생활수급자로 받던 급여 월 50만원이 없어졌고, 의료 급여도 끊겨 집 근처 병원 대신 교통비를 들여가며 보훈병원으로 가야 했다”며 “월 10만원에 달하던 수도·전기 요금과 주민세 등 공과금 감면 혜택 역시 사라져 전체적으로 전보다 오히려 월 30만원 가까이 손해를 보게 돼 보훈 등급을 다시 한 단계 낮췄다”고 했다.

기초생활보장 제도는 연령·가구원 수 등을 감안해 소득이 일정 수준에 미치지 못할 경우 생계급여와 주거급여 등으로 기초 생활이 가능할 정도의 소득을 보전해주는 방식으로 설계돼 있다. 그런데 보훈급여 중 생활조정수당과 참전명예수당, 고엽제수당, 독립유공자 손자녀 생활지원금을 제외하고 부상자 등에게 지급하는 보상금 등 나머지 항목은 모두 소득으로 간주한다. 이 기준에 따라 박씨도 보훈급여인 보상금이 늘어나는 바람에 기초생활보장 제도로 지원받는 돈이 줄어드는 상황이 된 것이다.

이처럼 형편이 어려워 기초생활수급자로 지원을 받아야 하는 보훈 대상자들이 보훈급여와 기초생활보장급여 사이에서 양자택일을 강요받고 있다. 6·25 참전 유공자나 순직 공무원·상이군경 등 국가 유공자, 베트남전 고엽제 후유증 환자 등은 보훈 대상자로 지정돼 보훈급여를 받는데, 보훈 대상자는 지난 9월 기준 전국 59만2000여 명에 달한다. 이 중 약 2만8000명이 기초생활수급자다.

보훈급여 탓에 기초생활수급자로서의 혜택을 제대로 못 받는다며 보훈 자격을 포기하는 사례도 잇따르고 있다. 보훈처는 보훈 유공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2020년 5월부터 기초생활수급을 받기 위해 보훈급여를 전액 또는 일부 포기할 수 있는 제도를 시행했는데, 작년 9월까지 약 1년간 132명이 “내 보훈급여를 줄여달라”고 신청했다. 7급 전상 군경 하모씨의 경우 보상금 49만6000원에 고령수당 9만7000원, 생활조정수당 28만3000원 등을 받고 있었다. 보상금에 고령수당을 더하자 기초생활수급 소득 기준을 넘어버린 하씨는 결국 보상금 전부를 포기하고 기초생활보장급여를 선택했다.

이런 문제 때문에 국회에서도 보훈급여를 소득에 넣지 않는 법안이 나왔지만 정부 반대에 부딪힌 상황이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고령자나 장애인 등도 모두 소득이 늘면 기초생활보장급여를 줄이는데 보훈급여만 예외를 두는 건 형평성 문제가 있다”고 했다. 하지만 오는 2월부터 80세 이상 생계 곤란 참전 유공자에게 새로 생계지원금 10만원이 지급되는데 이 돈도 소득으로 잡히게 돼 있어 ‘양자택일 논란’이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노용환 국가유공자를 사랑하는 모임 대표는 “국가에 대한 기여를 인정받기 위해 보훈의 가치를 평가해달라는 건데, 보훈급여를 단순 소득으로 보는 건 제도의 취지에서 벗어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강우량 기자


Comments

math 2023.07.29 23:10
국가 유공자 예우하잔 소리 제발 하지마요 그 소리 하는놈들 입을...
저것이 그네들이 말하는 예웁니까 ? 조금이라도 나아 지는 꼴을 못보면서...기초수급 대상자 들은 소득이 늘면 줬던것 다시 뺏어도 최소한 기초 수급대상자를 예우하자고 하진 않잖아요?근데 국가유공자는 예우한데요 그리고 하나를 선택해도 '유공자를 선택해야 유리하다' 이래야 될텐데 모두 기초수급을 택한다 에라이 국가보훈부 간판부터 내립시다 ㅅㅂ
math 2023.07.29 23:17
그리고  이런기사 내가 본것만해도 몇 번째    다신 이런 기사안 올렸어면.... 매번 빈종만 울리고 나면 거뿐..바뀌지도 바뀔것 같지도 않는걸 왜 심심하면 잊혀질 만 하면 기사화시키는지...
금빛바다 2023.07.29 23:21
형평성 운운하고 처 자빠졌네. 희생을 바탕으로 불리어지는 보훈이 기초, 장애인과 형평성 운운할 대상인가?병X같은 놈들이 나랏 일하고 처 하고 자빠졌으니 제대로 될리가 없지
청와누림 2023.07.30 04:50
그놈의 형평성ㅉㅉ 아주 보건복지부가 신이네?7급 상이자  의료1종받던것도
보건복지부가 장애 기초수급자와의 형평성 따지며 2종으로 격하하더니
이번에 수급자 기초생계비도 물가반영 의식해서 13.16% 인상 약 10만원가량 확 올렸던데
저소득 유공자 생활조정수당은 얼마나 올라가는지 봅시다^^
국민이국가이다 2023.07.30 14:34
정말 인정하기도 싫지만 정치하는것들이 표심만 생각하고 정책을 펼치니 이런 말도안되는 일들이 계속되는겁니다. 내년 4월도 그렇지만 제발 투표들 좀 잘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영진 2023.07.30 20:09
장애인보다 못합니다. 의료보험 1종 국가유공자  6급의료보호 탈락 폐암 옛날 3급 주었는데 6급 주고 고엽제 등급 안주네요. 너무했습니다.
킹카솔져 2023.07.31 10:15
장애인은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의 대상이고,
유공자는 사회적 존중에 대한 예우의 대상입니다.

즉, 장애인은 안타까움과 사회적 낙오를 염려하여 최소한의 경제를 지원을 하는 것이고,
유공자는 희생에 대한 고마움과 국민들의 애국심 고취를 위한 동기부여입니다.

장애인의 복지와 유공자의 예우를 가지고 형평성을 논하는 것 자체가 "개념"이 없는 것입니다.
저런 넘들을 저 자리 앉혀 놓은 국민들이 잘못한 겁니다.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한다고 합니다.
참전유공자들에 대한 예우가 이런식이면..
앞으로 이 나라가 위기에 처해도 애국하는 국민은 없을 것입니다.
나라는 유공자를 이따구로 대하는데, 국민들이 뭣하러 나라를 위해 희생하나요?
하늘여행 2023.08.06 17:52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이 나라 국회의원, 고위공직자들은 국가유공자와 장애인을
같은 시각으로 바라보고 있다는 증거이지요
바람부나 02.27 17:33
참고로 의료급여 1종 2종 나누는 안은 문재인 정권때 발안된것입니다
그것을 윤석열 정권에서 그대로 이어오다가 실행된것인데
결론적으로 보수나 진보나 그나물에 그밥입니다
정치인들 기득권들 밥그릇 싸움. 지금 의사들도 국민들 목숨 담보로 지들 밥그릇 챙기려고 시위하는거 보세요
투표 잘해야한다구요? 당을 보고 찍어야하나요? 누굴 찍어야하나요? 다 똑같은것들인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024년 보훈급여금 월지급액표] 국가유공자 상이군경 참전유공자 유족 국사모™ 2023.12.21 17058 2
[공지] 국가유공자 보훈 등록, 상이등급 신체검사 안내 댓글+102 국사모™ 2003.08.01 55637 1
20054 훈장 받은 ‘6·25 유공자’이지만…법원 “탈영 이력 현충원 안장 안 돼” 댓글+1 민수짱 04.14 274 0
20053 북파공작 중 전사했지만…'유공자' 인정까지 걸린 57년 댓글+5 민수짱 04.08 507 0
20052 LH, 보훈대상자 등 '시세 절반' 희망상가 307호 공급 민수짱 04.08 664 0
20051 ‘윤 대통령’ 비판했으니 나가라?...보훈부판 ‘블랙리스트’ 논란 댓글+1 민수짱 04.06 589 1
20050 “독립운동사적지? 비싸면 못 사고” 무심한 윤 대통령 목소리 못 잊어 민수짱 04.06 232 1
20049 보훈부의 정책들이 국민들의 눈높이로 닥아 가기에는 아직 세월이 너무 빠른가요? 댓글+4 지킬박사 04.03 730 1
20048 LPG 충전 계산해보니 뭔가 상이 한데 다들 그러신가요? 댓글+4 coreadj 04.03 819 0
20047 정말!정부는 국가유공자를 제대로 대우해줄 생각이 있는 것일까요? 댓글+4 지킬박사 03.31 1087 1
20046 "15년차, 기본급 197만원"…씁쓸한 보훈 사회복지사의 날 민수짱 03.30 796 0
20045 국가유공자 등록 이전 보상금 헌법소원 심리중 상이군경회 소식 댓글+13 영진 03.28 1167 3
20044 [목멱칼럼] 국민 지키는 군인, 군인 지키는 국민 민수짱 03.27 270 0
20043 박민식 전 보훈부 장관 "홍범도 흉상 이전 반대했다" 댓글+2 민수짱 03.27 320 0
20042 백종원, '짬밥' 개선 이어 보훈 역사 담은 '메모리얼 푸드' 만든다 민수짱 03.27 258 0
20041 강원도, 주한 미 대사 면담…‘국가보훈광장 설립 협력’ 제안 민수짱 03.24 255 1
20040 한국마사회, 신입사원 모집... 사무·기술분야 총 50명 모집 민수짱 03.24 431 0
20039 군복무기간 국민연금 기간 인정, 몰라 못받는 연금크레딧 강화된다 민수짱 03.23 363 0
20038 생활안정 대부 300만원요 댓글+1 감귤러 03.23 599 0
20037 국가보훈부 2024년 주요정책 추진계획 발표 (2024년3월19일 화요일) 댓글+5 둥굴게둥굴게 03.19 1061 0
20036 고기철 “출산·양육 환경 혁신...출산유공자 예우 법 제정” 댓글+8 민수짱 03.06 1147 0
20035 보훈병원에 전공의 10명도 안 남았다…'유공자 치료' 차질 우려 민수짱 03.06 592 0
20034 선배님들은 치과도 보훈병원으로 가시나요 ? 댓글+7 이노 03.03 1431 0
Category

0505-379-866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odo SS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