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보훈병원을 고발합니다.

중앙보훈병원을 고발합니다.

자유게시판

중앙보훈병원을 고발합니다.

민수짱 9 1,299 05.11 09:02
카카오채널추가, 카카오톡상담, 국사모 유튜브채널을 구독하세요.
중앙보훈병원을 고발합니다.
환자통증 감안않고 불친절 응대…병명 못 찾는 건성 진단 다반사
국가유공자 A씨,"신장결석 진단 6개월 뒤 전립선암 4기로 판명돼"

[AP신문 = 박우진 기자] 월남전 참전으로 국가유공자가 된 A씨(71살;경기도 고양시 거주).그는 당뇨와 고혈압 증세로 등외 판정을 받았다. 고엽제 관련환자 중에 가장 낮은 단계다.
 
그래서 2017년부터 중앙보훈병원에서 3개월에 한번씩 처방약을 무료로 받고 치료 중이다. A씨는 병원에 다니면서 국가유공자지만, 어디가 아파서 보훈병원을 찾으면 보통 3~4개월 뒤에나 진료가 이루어지는 것을 알게 됐다. A씨는 "그래서 죽을 병이 아니면 잘 찾지 않는 병원이고 국가유공자들도 이쯤은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 하고 A씨는 2021년 10월 27일 가슴 뼈 통증으로 일주일 동안 앓다가 중앙보훈병원 응급실을 찾았다. 오른쪽 갈비뼈 아래의 통증 때문에 밤에 잠을 못 자다가 아픈 가슴을 안고 응급실을 찾은 것이다.

"어디가 아파서 왔느냐?"는 간호사의 질문에 A씨는 갈비뼈 아래 쪽이 아프다고 말하자 간호사는 뒤도 돌아 보지 않고 "그런 것 때문에 응급실을 찾는 것이 아니다"라고 많은 사람 앞에서 대놓고 핀찬을 줬다고 한다.

기가막힌 A씨는 "일주일 동안 참다가 찾아왔다"며 호소 아닌 호소를 해야 했고, 그제서야 피검사와 CT를 찍게 해주고 기다리라고 해서 한참을 기다린 끝에 소견서를 발부 받았다.

보훈병원이 당시 발행한 소견서에는 '우측 옆구리 통증을 주소로 응급실 방문 환자로 CT 상 우측 신장 결석 진단되어 증상 조절 후 귀가 하였습니다'라고 적혀 있다.
 
진통제 몇알 받고 처방이 끝이었다.

A씨는 "일주일 뒤에 또 같은 증상으로 너무 아파서 응급실을 찾아갔지만 간호사만 만나고 왔을 뿐이었다"며 "이렇게 아픈데 진통제만 주면 되느냐고 항의 했지만 그것으로 끝이었다"고 전했다.

A씨는 "국가 유공자들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중앙보훈병원에서 3~4개월 기다리는 것을 건너 뛰어 급행 진료를 받으려고 응급실을 악용하는 사례가 있는지 모르겠지만, 정말 아파서 찾아온 국가유공자를 이렇게 취급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더 기가 막힌 것은 그로부터 정확히 6개월 뒤에 A씨가 전립선 암 판정을 받은 점이다.가슴과 등에 심한 통증을 느끼고 이번에는 일반병원에서 진찰을 받은 결과 전립선 암 4기 판정을 받은 것이다.

A씨는 "6개월 동안 중앙보훈병원이 진단한 신장결석 때문에 통증이 있다는 것만 믿고 진통제로 버티다가 더 이상 참을 수가 없어서 민간병원을 찾았다"며 "검사결과 전립선 암이 뼈로 전이 돼서 뼈가 아팠다는 판정이 뼈 SCAN검사에서 나타났고 MRI검사와 전립선 조직검사에서도 암 조직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A씨는 "6개월 전에 중앙보훈병원 응급실에서 정확한 판정이 나왔다면 이렇게 병이 악화되지 않았을 것"이라며 "국가기관병원의 환자 보호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고 했다.

그는 "편법을 일삼는 100명의 환자가 응급실을 이용해 급행 진료를 받는 경우가 있더라도 정말로 아픈 유공자 한명을 구한다면 중앙보훈병원은 더 보람된 의무를 수행할 수 있지 않을 까, 생각한다"며 "억장이 무너지는 참담함을 느낀다"고 토로했다.

A씨는 "나 같이 억울하고 분한 경우가 발생하지 않도록 중앙보훈변원의 의료시스템이 획기적으로 개혁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출처 AP신문 : http://www.apnews.kr/news/articleView.html?idxno=3002351


Comments

babtong 05.11 21:06
나도 몇번 당했고 꼭 저곳만 저런것도 아님니다
스쿠버최 05.12 08:20
저는 중앙보훈병원이 문제가 아니라 나라의 문제라 생각됩니다.
환자를 진료해주실 의사의 급여가 타 대학병원에 현저히 낮고 환자의 병을 치료하는 약제는 대다수 싸구려 복제약만 사용하는데 좋을수가 없죠.

이 글보시는 선배님 후배님들은 위탁병원가시는게 저는 개인적으로 훨씬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받을수있을거라 생각합니다.
계룡대 05.12 11:41
대학병원도 의탁병원으로 확대하고 보훈병원 의사  질을 향상 해야 한다고 봅니다
금빛바다 05.12 12:49
이 기회에 보훈병원을 전부 요양병원화 하고, 수급자처럼 동네병원 1,2,3차 병원을 유공자증 하나만으로도 감면 받을 수 있게 해야 함. IT강국이라 모든게 전산화되어 있는데 이걸 못하는게 아니라 안하는거임. 보훈병원 의사들은 본인들이 왜 처우가 낮은지 반성을 해야 함.
아기공 05.13 08:49
보훈의료를  건강보험공단에 넘겨라. 기초수급자  보다도 더 불편한 보훈의료  행정이다. 동네 기초수급자 영감이 틀니 하는데 동네병원에서 개당 6천원에 10일도 안걸려 하더라. 유공자들이 보훈병원에서 하려면 ? 유공자들을 위해 보훈의료가 존재하는게 아니라 보훈의료를 위해 유공자가 존재하는것 같다.
비오 05.21 11:59
좋은 말씀 입니다 보훈은 기다리다 못가지요
비오 05.21 11:53
보훈병원  지금 의사 없어서 몇과목 은 예약 안받고 있어요.
병원 진료하면 사진촬영 소염제 진통제 주면 다음 오세요 끝 반복하는 진료네요.
비오 05.21 11:55
병사 월급 인상전에 유공자들 참전 .전투 수당 먼저 해결부터 해야 된다고 봅니다 거꾸로들 하려고 하네요
음달 06.11 21:56
이재명 공약에 대학병원 위탁 공약이 있엇는데 아쉽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9504 탈모 치료 국비지원 될까요? 댓글+4 왑스 07.20 592 0
19503 2023학년도 대학 입학 특별전형 자료 좀 부탁드립니다. 댓글+2 신박사 07.19 384 0
19502 기초연금... 댓글+5 백민 07.19 1034 0
19501 "집값 뛰었는데"…국가유공자 특별공급 '9억 기준' 논란 댓글+1 민수짱 07.16 1094 0
19500 '초음파 대기 1년 걸려' 보훈병원 수술대에…구조조정 예고 댓글+9 민수짱 07.10 1071 0
19499 ‘연평해전’ 빠진 보훈처 정책자문위…유족 반발 민수짱 07.08 419 0
19498 [인터뷰]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국가가 유공자와 보훈가족 무한책임져야" 댓글+4 민수짱 07.04 3462 0
19497 김원웅 시기 광복회 직원 60% 늘어…인건비 조달 경로 등 감사 민수짱 07.04 455 0
19496 “나라 부름받고 목숨 걸어… 베트남전 참전 부끄럽지 않게 해주길” [세상을 보는 창] 민수짱 07.03 1752 0
19495 [단독] 장호권 광복회장, '파산 선고' 무자격 논란도…직무집행정지 가처분신청서 입수 민수짱 07.01 454 0
19494 [단독]"사고 팔 때 5억씩 10억"…장호권 광복회장, 비자금 조성 시도 의혹 댓글+2 민수짱 07.01 651 0
19493 진짜 욕나오네요 댓글+10 kangto 06.29 1619 0
19492 국민권익위, 보훈대상 유족 선정 시 ‘연장자 우선, 유족 수 1명 한정’기준 폐지해야 댓글+2 민수짱 06.28 655 0
19491 보훈대상자 보철용차량 취득세 관련법안 대안반영폐기 댓글+2 2번꼬마 06.26 1219 0
19490 보훈처, 광복회 운영 고강도 감사…회계부정·권한남용 등 댓글+2 민수짱 06.26 318 0
19489 [보훈기획-下] '고삐 풀린' 국가보훈처 산하 공기업들⋯존재 이유 망각(?) 민수짱 06.26 486 0
19488 [보훈기획-上] 국가보훈처, 해마다 5조 이상 '혈세' 투입⋯'방만 운영' 도마 민수짱 06.25 561 0
19487 참전 남편 평생 간호했는데, 국가로부터 받는 거 하나도 없어 민수짱 06.25 324 0
19486 박민식 보훈처장 '보훈부 승격 필요'..."보훈 조직, 선진국 정부선 핵심" 댓글+3 민수짱 06.25 608 0
19485 국사모 회원(국가유공자, 국가유공 상이대상자)들에게 알려 드립니다!!! 댓글+12 천부도인 06.23 1330 0
19484 속보! 대통령실.국민제안신설! 대통령령으로 가능한 국가에 헌납한 월남참전자의 댓글+1 순고구마 06.23 602 0
Category

0505-379-866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odo SS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