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팔 모두 절단한 상이군인 사이클 선수 나형윤 세계 정상에 우뚝

두 팔 모두 절단한 상이군인 사이클 선수 나형윤 세계 정상에 우뚝

자유게시판

두 팔 모두 절단한 상이군인 사이클 선수 나형윤 세계 정상에 우뚝

민수짱 0 234 04.23 16:12
카카오채널추가, 카카오톡상담, 국사모 유튜브채널을 구독하세요.
두 팔 모두 절단한 상이군인 사이클 선수 나형윤 세계 정상에 우뚝
기사승인 2022. 04. 23. 09:09

"상이군인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 절실...조금 더 관심 가져야"


헤이그 인빅터스 게임 마지막 날인 22일(현지시간) 사이클 종목에 출전해 금메달을 수상한 나형윤 선수가 금메달을 목에 걸고 환하게 웃고 있다./헤이그(네덜란드) 공동취재단
군에서 입은 부상으로 두 팔을 모두 절단한 상이군인 사이클 선수가 세계 정상에 우뚝섰다.

22일 폐막한 헤이그 인빅터스 게임(세계 상이군인 체육대회)에 출전해 금메달을 목에 건 나형윤(38) 선수 이야기다.

나 선수는 메달을 딴 소감을 묻자 “네덜란드에 와서 한국에서는 못 느꼈던 국가유공자로 자부심을 처음 느꼈다”며 “상이군인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또 나 선수는 “국가유공자 상이군인 선수들을 위한 정부나 사회의 관심과 지원이 조금 더 필요하다”며 “다음 대회에는 가족들과 같이 참가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다음은 나윤형 선수 인터뷰 일문일답

-금메달 축하한다. 소감은?
=너무 좋으면서도 좀 많이 아쉽다. 개인독주 경기에서 금메달을 따서 기쁘지만 크리테리움 경기에서 좀 욕심을 좀 부려서 메달을 놓친 게 아쉽다. 너무 자만하고, 스스로를 너무 과대평가한 게 아닌지 반성한다. 준비한 걸 다 보여주지는 못했는데 그래도 어찌 됐건 무사히 경기를 마쳐 마음 편히 돌아갈 수 있을 것 같아서 너무 좋다.

-양쪽 팔이 모두 의수다. 어떻게 상이를 입게 됐나?
=2003년 하사로 임관해 육군 22사단에서 근무했다. 2006년 11월 최전방 GOP에서 중사로 근무하던 중 경계등 작업을 하다 고압전기에 감전되는 사고를 당했다. 사고 이후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괴사가 진행되면서 어쩔 수 없이 양팔 모두 절단하게 됐다.

-사고 이후 어떻게 운동을 시작하게 됐나?
=2006년에 사고가 났고 2007년 6월에 중사로 전역을 했다. 두 팔을 모두 절단하고 나서 조금 힘든 시기를 거쳤다. 전역 후 후배와 함께 당구장을 운영하면서 사회에 적응하려 했는데 힘들었다. 그 사이 지금의 아내와 결혼을 하게됐는데 당구장이라는 게 매일 새벽까지 영업을 해야해서 아내가 당구장을 그만 했으면 좋겠다고 이야기 했다. 그래서 시작한 게 사회복지사 공부였다. 사회복지사 자격을 따고 중증 장애인 시설에서 3년 정도 근무를 했다. 그 과정에서 장애인 태권도 국가대표 감독을 만나게 됐고, 그 분의 권유로 처음 운동을 접하게 됐다. 태권도로 운동을 시작해 2년 정도 장애인 국가대표 선수 생활을 했지만 세계선수권대회에 나가서 예선 탈락하면서 좌절했다. ‘이 길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에 잠시 운동을 접었는데 같이 태권도를 하던 선배가 철인 3종을 권했다. 철인 3종 경기에 나가 1위도 하면서 다시 운동에 대한 희망을 가지게 됐지만 너무 힘들었다. 두 팔이 없다 보니 수영에서 한계를 느꼈다. 그래서 철인 3종 종목중 하나인 사이클을 시작하게 됐다.

-두 팔이 없는 상태에서 자전거를 타는 게 쉽지는 않아 보인다.
=우선 의수가 물이나 땀에 많이 약하다. 베터리로 작동하는 데 땀이나 물에 젖으면 오작동 할 때가 있다. 땀 때문에 손이 갑자기 확 벌어져 넘어지는 경우도 종종 있다. 손으로 브레이크를 잡을 수 없어서 허벅지로 잡는데 그 감을 잘 익히지 못한 초반에는 앞으로 넘어져서 부상도 당했다. 그 때 부상으로 지금도 어깨 인대가 끊어진 상태다.

-운동하면서 가장 힘든 점은?
=오래 합숙 훈련을 하다 보니 아내와 8살난 딸을 자주 못 보는 게 제일 힘들다. 오늘도 경기를 마치자 마자 아내와 영상통화를 했다. 딸아이와 영상 통화를 자주 하는 편이긴 하지만 아내 혼자 아이를 보고 있는 게 안타깝다. 또 멀리 떨어져서 훈련을 하다 보니 훈련 중에 집에 무슨 일이 생기면 오가기가 불편한 부분도 좀 힘들다. 다른 장애인 선수들도 마찬가지겠지만 경제적인 문제도 좀 힘들다. 전문적으로 운동을 한다고는 하지만 운동만으로 생계를 유지 하기는 힘들다.

-오늘 경기는 어떤 마음가짐으로 임했나?
=솔직히 기대 반, 걱정 반이었다. 벨기에 선수들과 경쟁해야 했는데 선수들을 봤을 때는 좀 해볼 만하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다만 사이클 종목이 시챗말로 ‘장비빨’이 좀 있는데 벨기에 선수들 장비가 엄청 좋은 것이어서 좀 긴장했다. 아무튼 개인독주에서 운 좋게 금메달을 따게 됐고, 이 후 경기에서는 좀 자만한 것 같다. 장거리 경기에서는 체력 안배가 중요한데 나 스스로를 과대 평가하고 초반에 오버 페이스를 하면서 두번째 경기는 메달을 놓치게 됐다.

-이번 대회에 참가하면서 느낀점은?
=정말 한국에 살면서 상이군인이라는 자부심을 한 번도 못 느껴봤다. 그런데 여기에 와서 정말 처음으로 내가 상이군인이라는 게 너무 자랑스럽고 스스로 자부심도 느낀다. 한국에서도 상이군인에 대한 인식 자체가 많이 바뀌었으면 좋겠다. 지금 한참 한국에서 장애인 이동권이 이슈가 되는 데 그런 부분도 좀 개선됐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한국에서는 인빅터스 게임이 잘 알려져 있지 않고, 선수단에 대한 정부차원의 지원도 아쉬운 부분이 좀 있다. 인빅터스 게임이 국가유공자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그리고 여기 참가한 선수들 대부분 가족·친구와 함께 왔다. 우리도 좀 지원이 확대되서 다음 대회부터는 가족들과 함께 참가해 다른 나라 선수·가족과 같이 즐기고 배울 수 있었으면 좋겠다.

헤이그(네덜란드) 공동취재단·이석종 국방전문기자 sjlee@asiatoday.co.kr

출처 아시아투데이 : https://www.asiatoday.co.kr/view.php?key=20220423010013616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477 尹정부 첫 현충일, 격조 높은 군사문화 부재는 아쉽다 민수짱 06.07 605
19476 현충일을 전후해서 대통령과 보훈처장 월참회장의 발언과 모습을 보면서. 순고구마 06.07 637
19475 보훈처장이 월참회관에 회장을 만나고 많은 도움을 주겠다는데 과연? 순고구마 06.03 647
19474 필요에 따라 이용만 당하는 유공자들이 불쌍하고 답답하여 올린다. 댓글+6 순고구마 06.03 935
19473 국가보훈처의 수준을 보여주는 6월 호국보훈의 달 홍보영상 댓글+8 HAITAE 05.31 1587
19472 경찰청에서 순직·공상·국가유공자 불승인자 대상 소송비 지원해주네요 레이번 05.25 554
19471 보훈처에 올린 민원내용입니다. 보훈정책이 후퇴하고 있는 느낌이라 민원의 답변내용과 함께 올립… 댓글+4 햄톨이 05.23 1504
19470 생계가 막막하신 유공자 가족분들께 일자리 소개 해드립니다. 댓글+3 하하호호111 05.23 1013
19469 [단독] “출마 안한다고 카톡 올려라”… 보훈처, 광복회장 선거개입 논란 민수짱 05.21 448
19468 추경 예산에서 보훈처 예산 댓글+1 기민성 05.19 1095
19467 재해부상군경 7급 가족수당 신설건 댓글+5 Stoneman 05.13 1663
19466 보훈처장 박민식, 인사혁신처장 김승호, 법제처장 이완규 댓글+4 민수짱 05.13 825
19465 중앙보훈병원을 고발합니다. 댓글+9 민수짱 05.11 1207
19464 국민권익위, “6·25 참전기록과 등본상 생일 다르단 이유만으로 참전유공자 등록거부 안돼” 민수짱 05.10 189
19463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보훈공약" 민수짱 05.09 1629
19462 윤봉길 의사 손녀 윤주경 의원, 보훈처장 유력 민수짱 05.08 411
19461 돌아버리겠네. 상이군경회, 참전, 고엽제 단체의 지회 지부 중앙회에 전화한번 해보세요. 댓글+7 짱또라이 05.06 952
19460 국가유공자 LPG차량 세금인상분 지원금액 조정 댓글+2 박광덕 05.04 1198
19459 “軍에서 양팔 잃고도 상이연금 못받았다” 금메달리스트의 울분 민수짱 05.03 876
19458 주택구입대부, 주택임차대부 댓글+4 헬로우냐옹 05.01 858
19457 '병사 200만원' 경찰·소방 뿔났는데..누리꾼 "다시 입대하든가" 댓글+3 민수짱 04.28 1092
Category

0505-379-866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odo SS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