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관절 괴사'인데...공군 군의관 "응급실 올 일이냐" 폭언에 진료 묵살까지

'고관절 괴사'인데...공군 군의관 "응급실 올 일이냐" 폭언에 진료 묵살까지

자유게시판

'고관절 괴사'인데...공군 군의관 "응급실 올 일이냐" 폭언에 진료 묵살까지

카카오채널추가, 카카오톡상담, 국사모 유튜브채널을 구독하세요.
'고관절 괴사'인데...공군 군의관 "응급실 올 일이냐" 폭언에 진료 묵살까지
2022년 03월 23일 22시 23분

 [앵커]
공군 훈련병이 하반신 통증을 호소하며 여러 차례 군 병원을 찾았지만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해 결국 의병 전역한 것으로 YTN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군의관들은 X-ray를 찍어달라는 요구도, 민간 병원을 방문하겠다는 의사도 묵살한 것으로 알려져 결국 감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신준명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건강했던 22살 홍 모 씨는 지난해 4월 공군에 입대했습니다.

훈련 2주차 때 발목을 접질렸고 오른쪽 허벅지와 골반에 통증이 시작돼 공군 교육사령부 기지병원에 내원했습니다.

당시 "근육이 놀란 것 같다"는 진단을 받고 진통소염제와 근육이완제를 처방받았습니다.

[홍 모 씨 / 군 의료사고 피해자 : 허벅지 쪽도 아프기 시작했는데 그냥 병원에서 근육이 놀란 거 같다고 하니까….]

 하지만 계속된 훈련에 다리가 올라가지 않는 증상까지 생겨 기지병원을 다시 방문했습니다.

당시 홍 씨는 엑스레이(X-ray) 촬영을 요청했는데, 군의관은 받아주지 않았습니다.

[홍 모 씨 / 군 의료사고 피해자 : 간단한 촬영 하나 자체도 안 해준다는 게 의아했어요. (왜 안 해준다는 건지 설명은 없었나요?) 설명은 없고 그냥 엑스레이(X-ray) 촬영은 힘들 것 같다고 얘기하고 돌려보내더라고요.]

제대로 된 진단이나 치료를 못 받은 채 4주차 행군까지 한 이후 통증이 급격히 악화됐습니다.

이에 홍 씨는 응급실을 찾았지만 당시 군의관은 다리를 몇 번 움직여보더니 "이게 응급진료로 올 일이냐?"며 폭언했다는 게 홍 씨의 증언입니다.

[홍 모 씨 / 군 의료사고 피해자 : 네가 밖에 있었으면 이런 거 가지고 민간 병원 응급실에 가느냐고 하더라고요. 되게 속상하고 놀랐죠. 의사가 그렇게 얘기하는 걸 한 번도 못 봤는데….]

이후 이틀 만에 다시 찾게 된 기지병원.

부모와 함께 민간 병원 외진을 요청했지만, 군의관과 훈련소대장은 특별한 이유 없이 묵살했습니다.

결국, 후반기 교육까지 모두 마치고 공군 8전투비행단에 배치된 홍 씨.

증상이 생긴 지 두 달여 만인 6월 말이 돼서야 국군춘천병원에서 CT와 MRI를 찍을 수 있었고 이후 한 달 뒤 고관절 스트레스 골절과 무혈성 괴사 소견을 받아 인공관절 치환 수술을 받게 됐습니다.

[홍성구 / 군 의료사고 피해자 아버지 : 훈련소대장, 교육사령관, 사과한 사람 단 한 사람도 없어요. 우리 자식은 장애인이 됐는데….]

홍 씨는 수술 뒤에도 민간 재활병원과 국군수도병원 입원을 반복하다 심신장애등급 5급 판정을 받고 입대 7개월 만에 의병 전역했습니다.

[방혜린 / 군인권센터 간사 : 한 번도 엑스레이(X-ray), CT, MRI를 촬영해서 정밀하게 진단하려고 하지 않고 마치 피해자가 꾀병 환자인 것처럼 취급해서 안일하게 진단한 부분이 가장 문제입니다.]

공군은 담당 군의관 3명과 훈련소대장 1명에 대해 감찰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 이번 사건을 계기로 훈련병을 집중 관찰하는 추적 진료 관리팀과 고관절 전담클리닉을 신설했다고 덧붙였습니다.

YTN 신준명입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출처 YTN : https://www.ytn.co.kr/_ln/0103_202203232223434246

Comments

babtong 03.25 02:13
에휴 ~ 군대가서 아프면 신입간호사 실험 대상이거나  꾀병 취급  여전하구만
알파카 03.29 18:57
합당한 처벌은 받을런지 궁금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477 尹정부 첫 현충일, 격조 높은 군사문화 부재는 아쉽다 민수짱 06.07 604
19476 현충일을 전후해서 대통령과 보훈처장 월참회장의 발언과 모습을 보면서. 순고구마 06.07 637
19475 보훈처장이 월참회관에 회장을 만나고 많은 도움을 주겠다는데 과연? 순고구마 06.03 647
19474 필요에 따라 이용만 당하는 유공자들이 불쌍하고 답답하여 올린다. 댓글+6 순고구마 06.03 935
19473 국가보훈처의 수준을 보여주는 6월 호국보훈의 달 홍보영상 댓글+8 HAITAE 05.31 1587
19472 경찰청에서 순직·공상·국가유공자 불승인자 대상 소송비 지원해주네요 레이번 05.25 554
19471 보훈처에 올린 민원내용입니다. 보훈정책이 후퇴하고 있는 느낌이라 민원의 답변내용과 함께 올립… 댓글+4 햄톨이 05.23 1504
19470 생계가 막막하신 유공자 가족분들께 일자리 소개 해드립니다. 댓글+3 하하호호111 05.23 1012
19469 [단독] “출마 안한다고 카톡 올려라”… 보훈처, 광복회장 선거개입 논란 민수짱 05.21 447
19468 추경 예산에서 보훈처 예산 댓글+1 기민성 05.19 1094
19467 재해부상군경 7급 가족수당 신설건 댓글+5 Stoneman 05.13 1663
19466 보훈처장 박민식, 인사혁신처장 김승호, 법제처장 이완규 댓글+4 민수짱 05.13 825
19465 중앙보훈병원을 고발합니다. 댓글+9 민수짱 05.11 1207
19464 국민권익위, “6·25 참전기록과 등본상 생일 다르단 이유만으로 참전유공자 등록거부 안돼” 민수짱 05.10 189
19463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보훈공약" 민수짱 05.09 1629
19462 윤봉길 의사 손녀 윤주경 의원, 보훈처장 유력 민수짱 05.08 411
19461 돌아버리겠네. 상이군경회, 참전, 고엽제 단체의 지회 지부 중앙회에 전화한번 해보세요. 댓글+7 짱또라이 05.06 952
19460 국가유공자 LPG차량 세금인상분 지원금액 조정 댓글+2 박광덕 05.04 1198
19459 “軍에서 양팔 잃고도 상이연금 못받았다” 금메달리스트의 울분 민수짱 05.03 875
19458 주택구입대부, 주택임차대부 댓글+4 헬로우냐옹 05.01 858
19457 '병사 200만원' 경찰·소방 뿔났는데..누리꾼 "다시 입대하든가" 댓글+3 민수짱 04.28 1092
Category

0505-379-866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odo SS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