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열긴했는데"...한숨 깊어지는 보훈병원 후문 약국들

자유게시판

"문 열긴했는데"...한숨 깊어지는 보훈병원 후문 약국들

민수짱 0 851 09.12 11:04
유공자액자. 등록신체검사상담. 지역별보훈명예수당. 보훈관련FAQ.
국사모 카카오채널을 추가하면 최신정보를 받아보실수 있습니다.
카카오톡 상담. 국사모 유튜브 채널. 티스토리 블로그. 페이스북.

출처 데일리팜 : http://www.dailypharm.com/Users/News/NewsView.html?ID=268171&REFERER=NP

"문 열긴했는데"...한숨 깊어지는 보훈병원 후문 약국들
김민건 기자 2020-09-07 06:10:35

8월 초 제한적 출입 허용, 단골 환자 이미 발길 돌려

병원 진료 안내 메시지에는 "일부 출입문 폐쇄" 내용만

[데일리팜=김민건 기자] 서울 강동구 중앙보훈병원 후문 약국장들의 한숨이 줄어들지 않고 있다. 제한적으로 출입 통제가 풀렸지만 그동안 발길을 돌린 환자는 이미 떠나버렸기 때문이다.

7일 서울 강동구 중앙보훈병원은 '폐쇄'라는 대형 플래카드가 걸린 후문 건물 중 한 곳을 통해 환자와 병원 관계자들이 드나들 수 있도록 했다.

코로나19 심각단계 격상 이후 정문 출입만 허용한 지 5달 만에 제한적 출입을 허용한 것이다. 그러나 많은 단골 고객이 떠난 후문 약국은 우려가 현실이 되어버린 상황 앞에서 막막함을 나타냈다.

후문 A약국장은 "병원이 후문을 일부 열어도 달라진 게 전혀 없다"며 "출입을 막은 지난 5달 동안 환자들은 다른 약국을 방문하는 게 고착돼버렸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이 약국장은 "지난 5개월 동안 문을 닫았기 때문에 아직도 정문으로 돌아와야 하는 줄로 아는 환자가 많다"며 "솔직히 상황은 더 안 좋아졌다"고 말했다.

코로나19 발생 이전 중앙보훈병원 환자들은 주로 후문 약국 7곳을 이용했다. 정문 약국은 3곳이었다. 단골 약국이라며 찾아오던 환자 10명 중 많게는 5~6명이 정문으로 가버린 탓에 후문 약국 경영난은 계속되는 상황이다.

이렇듯 후문 이용이 저조한데는 이유가 있다는 후문 약국들의 지적이다.

우선, 후문 이용이 가능하다는 사실을 알리는데 병원이 소극적이라는 것이다. 또 진료 종료 한 시간 일찍 문을 닫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병원이 한 환자에게 보낸 진료 안내 메시지에는 "코로나 감염 예방을 위해 일부 출입문을 폐쇄하니 내원 시 참고하라"는 내용이 담겼다. 환자는 여전히 후문 이용이 불가능한 줄로 알 수 있다.

이날 약국을 찾아온 한 환자도 "병원이 후문 약국이 어디에 있는지 알려주지를 않아 후문 찾기가 어렵다"며 "차라리 정문으로 돌아오는 게 쉬운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A약국장은 "환자들한테 얘기를 들어보면 주차 안내하는 분들도 '무엇하러 멀리 후문까지 가냐, 정문으로 가라'고 말하는 경우가 있다"며 "병원에서 정문 이용만 알리는데 환자들이 후문까지 오겠냐"고 따졌다.

인근 B약국장은 "정문과 후문 약국 방향을 알리는 플래카드도 있었는데 누군가 민원을 넣어 병원이 빼버렸다"며 "문을 열어놓고도 홍보를 안 하니 환자는 모를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제는 나도 지쳤다"며 "다시 처방 환자가 정상화되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낙담했다.

후문 약국 중 일부는 기존 환자에게 후문이 열렸다는 안내 메시지를 발송하는 등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

셔틀버스도 아직 정문으로만 다니고 있어 고령 환자 불편도 적지 않다.

후문 약국에서 처방받은 약을 가지고 택시를 잡으려 한 노인을 여러번 헛걸음을 해야 했다. 자신을 6·25참전용사라고 밝힌 이 참전 노인(87.동대문구)은 기자가 "택시로 전철역까지 타고 가려고 하는데 잡히지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노인은 "버스가 후문에 없어서 걸어다니기가 너무 불편하다"고 거듭 강조하며 "내가 6.25참전 용사인데 아무리 코로나 방역이 중요해도 사람이나 차는 다니게 해줘야 하는 거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민건 기자 (kmg@dailypharm.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국가유공자 보훈대상자 2020년 보훈보상금(보훈급여금) 인상. 국가유공자연금표. 댓글+19 영민임다™ 2019.11.06 29147
[공지] 국가유공자, 보훈보상대상자(재해부상군경등)등 등록, 신체검사등 댓글+99 국사모™ 2003.08.01 42189
[2007년 성명서] 보상금 인상과 7급 보상금의 불합리성에 대해 댓글+136 국사모™ 2007.03.04 27314
[공지] 신체검사, 국가유공자, 보훈대상자 등록 상담안내 댓글+3 국사모™ 2014.03.03 7896
[보훈정책공약] 2017년 19대 대통령선거 국사모 대선정책공약 댓글+20 국사모™ 2017.04.09 7255
19055 국가유공자와 장애인이 GS25 창업하면 가맹비 100만원 할인받는다 민수짱 09.30 129
19054 탈북민 130명, '0점' 맞고도 사립대 등록금 1억5천만원 받아 민수짱 09.30 85
19053 국가유공 상이 대상자의 신체검사에 대하여!! 댓글+2 천부도인 09.22 594
19052 행정소송으로 국가유공자 확정 판결(국가유공자 요건 확정)!! 댓글+15 천부도인 09.22 664
19051 Re: 행정소송으로 국가유공자 확정 판결된 서울고등법원 판결문을 올립니다. 댓글+2 천부도인 09.25 286
19050 법원 "아버지의 월남전 유공 경력 허위라면 자녀 임용 취소도 정당" 댓글+2 민수짱 09.22 428
19049 병적증명서는 육군으로 나와있는데 육군에서는 내무부 소속이라고 하네요. 허울뿐인 혜택들 Stanley 09.18 496
열람중 "문 열긴했는데"...한숨 깊어지는 보훈병원 후문 약국들 민수짱 09.12 852
19047 보훈병원, 확진자 접촉 간호사 15명 28시간 '단체격리' 물의 민수짱 09.12 526
19046 軍기밀 유출 시 '유공자 자격 박탈法' 추진 민수짱 09.12 552
19045 법원 "국가유공자 사망 후 재혼한 아내 합장 불허는 정당" 민수짱 09.12 499
19044 대입 자기소개서에 국가유공자를 기재해도 될까요? 대한민국코리아 09.10 537
19043 21학년도 대입 수시 접수가 곧 시작됩니다. 눈굴떼기 09.10 407
19042 안녕하세요? 선배님들 건강 보험료는 다들 어떻게 하고 계신가요? 댓글+11 어셔 09.07 1614
19041 국가유공자 본인과 자녀 취업에 관하여 댓글+2 에너지 09.02 1214
19040 [2021년 보훈예산안] 2021년 국가보훈 예산안(2021년 국가유공자 보훈대상자 보훈보상금,… 댓글+4 영민임다™ 09.01 1853
19039 5.18유공자 숨진채 발견...기초생활수급자로 홀로지내 신법을개정하자 09.01 507
19038 [2021예산안]국가보훈처, 전년 대비 1.9% 증액한 5조7866억 기천 09.01 808
19037 2021년도 국방부 병장 월급이 60만8천 5백원이랍니다. 정실 09.01 663
19036 GTX광역급행열차 댓글+1 레이번 08.31 579
19035 '일반버스도 무료 탑승 거부’ 국가유공자 울리는 포항버스 민수짱 08.28 746
Category
0505-379-866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odo SS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