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역 육군 중령이 군에 대하여 쓴글 (퍼옴)

자유게시판

현역 육군 중령이 군에 대하여 쓴글 (퍼옴)

민수짱 1 554 05.17 19:46
유공자액자. 등록신체검사상담. 지역별보훈명예수당. 보훈관련FAQ.
국사모 카카오채널을 추가하면 최신정보를 받아보실수 있습니다.
카카오톡 상담. 국사모 유튜브 채널. 티스토리 블로그. 페이스북.

1bfd1315c705a620903904bffd3e9fb3_1589712756_0525.jpg


현역 육군 중령이 군에 대하여 쓴글 (퍼옴)
-------

왜이럴까요?
인터넷 뉴스를 요즘 열면 온통 코로나 소식과 사건사고 소식, 연예계 소식, 정치 소식들이 꽉 채우고 있다. 물론 중요하다. 하지만, 진작 중요한 안보에 관련된 건 가뭄에 콩나듯 한 두개 뜬다. 또한, 군에 대해 발생한 좋지 않은 소식들은 확인도 안된체 마구 속보로 올린다.

참 이상하다. 군에 대해 긍정적인 것은 국민들이 별로 관심이 없다보니 그런지 잘못된 부분만 찾아내서 확인검증 작업은 없이 마구 쏟아낸다. 가끔 기사를 보면 군을 아는 사람일까 의구심이 드는 기사들도 있다.

예전과 다르게 요즘 군대는 대대장들을 보면 참 힘든다.아니 불쌍하고 처량하다는 생각이 든다. 잘하다가 작은 사고라도 나면 그냥 보직해임을 시킨다.그 원인이 어떻게 되었던 상관없이...
언론이 그렇게 만들고 있다.
툭 던지는 돌에 개구리가 맞아 죽듯이...ㅠㅠ

7년전 내가 대대장을 했을때도 힘들었는데 지금은 수십배는 힘든거 같다. 3여년의 보직기간동안 부대에 갇혀서 살다시피한다. 부대에 오는 장병들은 절반 이상은 관심과 사랑을 줘야 할 용사들이다.
뻑하면 죽겠다고 하는데 미칠지경이다. 대대장이 죽고 싶을 심정이니 말이다.
거기다 상급부대는 허구한 날 점검에 평가가 있고 한달에 한 번 꼴로 있는 훈련 등등 매일 병력관리, 훈련, 교육, 회의 등 회의감이 들때가 많다.
오죽하면 대대장 보직중에 우울증으로 대대장을 그만두는 이가 있을까싶다.얼마나 힘들면 말이다.

거기에 대부분 아이들 교육 문제로 기러기 대대장들이 많다는 점이다.참 어디에도 하소연 할때가 없는 자기와의 싸움이 대대장 보직기간이다.

이것만 있느냐 간혹 부모님들의 극성은 더욱더 심해졌다.헬리콥터맘들이 너무 많아졌다.
아이 훈련 힘들게 시킨다고,
아이가 아프다고, 아이가 괴로힘을 당한다고( 알고 보면 자기 아이 문제가 많은데 말이다)
협박 비슷한 이야기들 등으로 머리가 터지고 미칠지경이다.
보이스카웃도 아니고 군에 보낸 아이가 캠핑 온것도 아닌데 말이다. 그런데 그런 부모들도 보면 고위층이나 좀 배웠다는 분들이 더 심하다는 것이다.
배우면 배운대로 가만히 있어야하는데 알게 모르게 더 심한것을 보면 참 한심하다는 생각이 들때가 많았다. 뻑하면 누구 누구 어떠고 저떠고 하는데 누구누구하면 뭐 어쩌란 말이야하고 할때가 많았다.

군대는 군대 다워야한다.
강하게 훈련하고 쉴때 쉬는 그런 군대가 되어야한다.그래서는 안되겠지만,
설령 훈련하다가 좀 다칠수도 있다. 그렇다고 한 명을 보고 지휘하는것도 아니고 오백명을 보고 지휘한다. 전쟁이 나도 마찬가지다. 경미한건 그냥 그럴수 있다고 넘어가야 한다.
물론, 사고가 나서는 안되겠지만 말이다.그런데 그걸 갖고서 이러쿵 저렁쿵하면서 민원에 어떨때는 보도까지 뜬다.
참 어이가 없을때가 있다.

군대는 다른 조직과 틀리다.
당장 전쟁이 나면 적과 싸워야 할 조직이다. 그런데 매냥 어린아이들같이 다룬다면 과연 전쟁터에서 어떻게 될까?
그때도 부모들이 찾아와서 이러쿵 저러쿵 할것인가?
언론이 이러쿵 저러쿵 할 것인가?

미국, 이스라엘, 영국 등 선진국들은 최고로 대우해주는 집단을 군인들이다.
국가로부터 국민들로부터 많은 대우를 받다보니 자긍심도 높고 사기가 높다. 국방비 또한 어느 예산보다 먼저 책정하고 매년 증액을 하고 있다.

오늘자 신문에도 떴지만 미국과 중국은 탈냉전시대로 돌아섰다고 한다. 그렇게 되면
한반도는 괜찮을까? 트럼프 대통령의 대한민국을 바라보는 안보 전략은 지금 어떤가?
방위분담금은? 여러가지 안보에 놓인 문제들이
너무나 많다는 것이다. 코로나도 중요하지만
현명한 국민들이라면 여기에도 관심을 가져야한다. 부부의 세계보다 더 중요하다.

군은 국가를 지키고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있는 집단이다.국가로 부터, 국민으로 부터 배척을 당하는 순간 그 나라의 안보는 무너질것이다. 동서고금의 진리다. 그래서 군을 최고의 대우를 해주고, 우대하고 존경하는 이유일지도 모른다.

18개월도 힘들다고 군에 안 오겠다는 아이들도 많은데 누가 이 나라를 지킬것인가....
지킬 사람 손들어 보세요?

Comments

민수짱 05.17 20:09
간부출신, 사병출신이신분들의 의견이 다를수 있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국가유공자 보훈대상자 2020년 보훈보상금(보훈급여금) 인상. 국가유공자연금표. 댓글+18 영민임다™ 2019.11.06 25980
[공지] 국가유공자, 보훈보상대상자(재해부상군경등)등 등록, 신체검사등 댓글+99 국사모™ 2003.08.01 40886
[2007년 성명서] 보상금 인상과 7급 보상금의 불합리성에 대해 댓글+136 국사모™ 2007.03.04 26845
[공지] 신체검사, 국가유공자, 보훈대상자 등록 상담안내 댓글+3 국사모™ 2014.03.03 6770
[보훈정책공약] 2017년 19대 대통령선거 국사모 대선정책공약 댓글+20 국사모™ 2017.04.09 7051
18956 ‘보훈업무와 유공자 및 공사상자 처우개선 정책과제’ 에 대해 6월 중 국회 컨퍼런스를 할 예정입… 시연아빠 12:27 26
18955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읍면사무소 동사무소(주민센터) 부모님 어르신 노령층 신청안내 영민임다™ 05.19 308
열람중 현역 육군 중령이 군에 대하여 쓴글 (퍼옴) 댓글+1 민수짱 05.17 555
18953 지금도 살아있는 동학 정신...유족 수당도 지급 댓글+3 민수짱 05.17 363
18952 코로나19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고맙습니다. 그렇지만 이건 아니지! 댓글+2 민수짱 05.16 577
18951 미 보훈처 장관 “6·25 참전 용사에 마스크 50만장 지원 감사” 댓글+1 민수짱 05.15 283
18950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카드사 신청 시 신청대상이 아니라고 나오는분 계신지요? 댓글+1 대한민국코리아 05.12 654
18949 민영아파트 유공자 특별공급 예비자는 8월 이전에 당첨되세요 사리돈 05.12 756
18948 국가유공자 장애인 컴퓨더 보조기신청 안내 댓글+1 영진 05.11 648
18947 국가보훈처 "대전현충원 '전두환 친필 현판' 안중근체로 교체" 민수짱 05.09 227
18946 충남도의회, 참전유공자 명예수당 지급 근거 마련 민수짱 05.08 228
18945 밀양 장애인·국가유공자 증빙자료 안 내도 공공시설 요금 감면 민수짱 05.08 270
18944 [문화일보 사설] 6·25 참전 소년소녀兵 ‘국가유공자 예우’ 恨 풀어줘야 댓글+1 민수짱 05.08 170
18943 긴급재난지원금 신용카드 체크카드 선불카드 지역사랑상품권 장단점 영민임다™ 05.05 854
18942 정부와 지자체 긴급재난지원금 수령금액 정리 영민임다™ 05.05 514
18941 드디어 정부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을 받게 되나? 주요내용 자주하는질문 요약 FAQ 세대분리? 댓글+9 영민임다™ 04.30 1366
18940 의경 복무 중 의병전역 후 상이급여금 지급 안내 못받아 지급 못받으신분 계실까요?? 댓글+1 커렌시아 04.29 402
18939 국가유공자 실손보험금 청구관련 문제점에 대해 공유합니다. 댓글+4 용된미꾸라지 04.29 579
18938 보훈병원 경영평가 조작?…양봉민 이사장 등 기소 민수짱 04.28 182
18937 청와대 청원 1000명 달성하는게 이리 어려운가요! 화가 납니다! 댓글+6 금빛바다 04.25 630
18936 다음 주부터 마스크 '1인 3매'…해외 참전용사에 100만 장 민수짱 04.25 186
Category
0505-379-866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odo SS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