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매단체보도] 희귀난치질환자가 차기 정부에 바라는 제언

[자매단체보도] 희귀난치질환자가 차기 정부에 바라는 제언

공지사항

[자매단체보도] 희귀난치질환자가 차기 정부에 바라는 제언

0 379 04.09 17:03
카카오채널추가, 카카오톡상담, 국사모 유튜브채널을 구독하세요.
환자 목소리 담은 치료 제도 개선…의료비 상한제 보완 등 경제 지원도

이용우 CRPS환우회 회장
입력 : 2022.04.08 20:27 수정 : 2022.04.08 20:27

희귀난치질환자가 차기 정부에 바라는 제언

희귀난치질환은 그 특성상, 다수의 국민과 환자들에 초점을 맞춘 보건의료체계에서 담아 내기 어려운 부분이 적지 않음을 알고 있다. 그럼에도 역대 정부가 희귀난치질환자의 어려움에 공감을 표해 왔고, 실제로 희귀난치질환자들을 위한 정책과 배려가 확대돼 온 것 또한 사실이다.

하지만 여전히 희귀난치질환자들이 현실에서 경험하는 불편과 아쉬움이 적지 않다. 환자들이 바라는 것은 우선적으로 각 질환의 특성과 환자들의 상황에 맞는 치료와 이것을 가능하게 하는 제도와 환경의 개선이다. 하지만 의사결정의 대부분이 개별 질환에 대한 이해가 없는 각계 전문가와 관계자들에 의해 이뤄지는 현실은, 희귀난치질환자들의 입장에선 커다란 아쉬움이다. 문제 해결의 시작점은 ‘소통’과 상호 ‘경청’이라 생각한다. 희귀난치질환이나 잘 알려지지 않은 질병의 경우, 질환자 등 당사자는 물론 해당 분야를 실제 다룬 경험이 많은 전문의들의 직접적인 의견 개진 기회가 많아야 한다. 특히 약제 및 치료 관련 정책과 가이드라인 개발 등 제도 개선을 진행할 때가 그렇다.

암질환심의위원회의 경우를 예로 들면, 일단 전문위원 숫자가 부족하다. 이 위원회에서 가령 약제를 심의한다면, 적어도 해당 약제를 잘 알고 판단할 수 있는 전문의 비중이 충분히 높아야 한다. 또한 의사 개진 과정에서 질환의 당사자인 환우회 관계자의 참관인 자격 배석도 필요할 것이다.

장애제도도 아쉬운 사례로 들고 싶다. 최근 들어 정부는 복합부위통증증후군(CRPS), 기면증, 투렛증후군 등을 새로 장애요인으로 인정했다. 이 전향적인 선택은 많은 환자들에게 힘과 용기를 줬다. 하지만 많은 환자들이 가시적인 증상이 없다는 이유 등으로 장애판정을 못 받고 있거나, 다발성증후군 등 질환에 있어 복합장애 인정이 안 되는 등 보완을 원하는 목소리도 여전하다.

의료용 마약진통제 오남용에 대한 문제 역시 관련 질환과 약제를 잘 이해하는 전문의 목소리로부터 해결이 시작되어야 한다. 약제 남용과 통제기전 부재 등 부정적인 요소들만 나열되고 부각되는 사이, 정작 이 치료제를 꼭 필요로 하는 환자들이 눈총과 편견에 시달리고 제때 약제를 구하지 못하는 문제가 우려된다. 의약품 안전사용서비스(DUR)에 이들 약제의 정보를 통합시켜 제대로 된 관리를 하는 방법이 있을 것이다.

앞서 밝힌 것처럼 희귀난치질환자들에게 가장 큰 고통 중 하나는 필요로 하는 치료혜택을 얻기 쉽지 않다는 것이다. 많은 경우 환자들이 구하기 쉽지 않은 것은 물론, 국내 도입 자체가 안 된 경우도 허다하다. 부신백질디스트로피(ALD) 환자들에게 꼭 필요한 로렌조오일의 경우 아직 정부로부터 지원과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 또한 만성 신경통증 환자들 중 일부는 기존 치료법으로 조절되지 않는데, 이 경우 지코노타이드 같은 약물을 척수강 내 직접 주입하는 치료법에 희망을 걸 수 있다. 미국과 유럽에서 10여년 전부터 사용하고 있는 이 약품은 국내에 도입돼 있지 않다.

이러한 약제들을 통해 신속하고 원활하게 환자들이 치료 기회를 얻기 위해서는 제도적 여건 역시 중요하다. 현재 시행 중인 의료비 상한제도 보완을 통해 환자들이 경제적으로 좌절하는 상황을 최소화했으면 한다. 또한 기존 허가돼 사용되는 약물 중에서도 환자 특성에 맞는 선별 처방이 보다 용이하도록 제도적 개선이 필요하다. 희귀질환 치료를 위한 신약에 대한 우선적인 접근 보장 또한 실현되길 바란다.

비슷한 맥락에서 경제성평가제도도 그렇다. 항암 신약의 보험급여는 위험분담제를 통해 진행되고 있어서, 경제성평가제도는 면제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크다. 급여 검토 지연이 더 많은 환자들의 죽음으로 이어지고 있다. 경제성평가제도는 신약을 평가하는 유일한 수단이 아니다. 암환자를 비롯한 많은 중증환자들은 다른 수단들을 적극 검토하여 도입해 주기를 바라고 있다.

*이 기고는 ‘한국다발성경화증협회, 한국다발골수종환우회, 부신백질이영양증부모모임, 한국기면병환우협회, 국가유공자를 사랑하는 모임’의 도움을 받아 작성되었습니다.

제공 경향신문 : https://www.khan.co.kr/national/health-welfare/article/202204082027025

Comment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안내] 2022년 대상분류별 국가유공자 참전 보훈대상자등 보훈지원 안내자료 2021.03.28 4894
[확정공지] 2022년 국가유공자 참전 보훈대상자 보훈보상금 급여 수당 월 지급액표 댓글+24 2021.12.08 24377
[공지] 2022년 제20대 대통령선거 국사모 보훈정책공약 주요핵심요구안 댓글+11 2021.10.15 9451
[2007년 성명서] 보훈보상금 인상과 7급 보상금의 불합리성에 대해 댓글+121 2007.03.04 30740
[공지] 신체검사, 국가유공자, 보훈대상자 등록 상담안내 댓글+2 2014.03.03 11662
1226 [안내] 2022년 알기쉽게 풀어보는 6.25참전 월남전참전 국가유공자를 위한 보훈지원제도 05.24 489
1225 [안내] 2022년 대상분류별 국가유공자 참전 보훈대상자등 보훈지원 안내자료 2021.03.28 4894
1224 [공지] 2022년 제67회 현충일 및 호국보훈의 달. 국가유공자 보훈가족 열차, 국내선 항… 댓글+1 05.21 1083
1223 [미국의 참전용사 예우] 당신은 영웅입니까? 당신의 노고에 감사드립니다. 댓글+1 05.18 358
1222 [알기쉬운 보훈제도] 여러 상이처, 상이처 악화등의 경우는 최종 합산된 상이등급이 어떻게 되는… 05.15 416
1221 [보훈처] 제32대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취임사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는 일류보훈을 실현하겠습니… 05.13 675
1220 [알기쉬운 보훈제도] 국가유공자 참전 보훈가족의 보훈급여금 보상금 수당에 대한 주요 궁금증 1… 05.12 997
1219 [알기쉬운 보훈제도] 공무수행 부상임에도 국가유공자가 아닌 보훈보상요건을 받은 경우 05.09 370
1218 [알기쉬운 보훈제도] 귀 청력의 신체검사와 상이등급 규정 05.06 354
1217 [공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윤석열 정부의 110대 국정과제 보훈분야 발표 댓글+11 05.04 5763
1216 [공지] 민주당 김병욱 의원, ‘보훈영역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3법 발의 05.02 1758
1215 [공지] 당신의 고귀한 선택이 대한민국을 지켜냈습니다. 젊은날 그대의 선택은 고귀했습니다. 댓글+1 04.22 1138
1214 [보도] 구자근 의원, 대통령 공약인 참전명예수당 2배 인상 적극 나설 것 댓글+5 04.17 4647
1213 [보도] 2020 네덜란드 인빅터스게임 최초 출전,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 04.12 397
열람중 [자매단체보도] 희귀난치질환자가 차기 정부에 바라는 제언 04.09 380
1211 [공지] 상이 국가유공자(상이군경,고엽제,보훈지원대상)의 일반 장애등록 댓글+1 04.06 2206
1210 [공지] 상이등급 관련 시행령 시행규칙, 기준 완화, 시력 손발가락 난소상실(4월중 시행 예… 댓글+2 04.04 1435
1209 [보도자료]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회복지문화분과 국가보훈처 업무보고 댓글+9 03.29 5352
1208 [자매단체보도] “尹정부에 바란다”… 환자들의 아우성 03.29 720
1207 [설문투표] 전공상 상이(고엽제 포함)를 입은 국가유공자로서 일반장애(읍면동 주민센터) 등록여… 03.28 2441
1206 [안내] 2022년도 참전 보훈수당등 정부혜택 보조금을 한눈에 확인한다. 03.27 5135
Category

0505-379-866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odo SS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