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소녀의 ‘훈장’…6·25 참전 간호장교 이야기 [보훈기획]②

어느 소녀의 ‘훈장’…6·25 참전 간호장교 이야기 [보훈기획]②

자유게시판

어느 소녀의 ‘훈장’…6·25 참전 간호장교 이야기 [보훈기획]②

민수짱 0 268 06.26 14:13
카카오채널 추가하세요 | 카카오톡상담 | 국사모 유튜브채널 구독
국사모블로그 | 국사모페이스북 | 유공자상패주문 | 유공자표구액자
보훈등록 신체검사 안내 | 보훈등록 신체검사 상담 | 국사모 쇼핑몰
어느 소녀의 ‘훈장’…6·25 참전 간호장교 이야기 [보훈기획]②
입력 2024.06.25 (21:40)
수정 2024.06.25 (21:45)

6.25 전쟁 당시 부상병들을 치료하고 보살핀 천3백여 명의 여성 간호장교들이 있었습니다.

이들은 나라를 지키는데 남성과 여성의 구분은 있을 수 없다면서 전쟁의 참상을 직접 겪은 세대로서 후세에게 평화의 소중함을 강조했습니다.

이유민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6·25 전쟁 발발 3년째였던 1952년.

고 박옥선 씨는 고등학생의 나이로 전장에 뛰어들어 장병들을 간호했습니다.

[고 박옥선/6·25 전쟁 참전 간호장교/2017년 : "당당했어요. 저는 군인이라는 게. 여군 그때 한참 손가락질 하고 이럴 때 아닙니까. 당연히 하는 거다. 여자도 하는 거다…."]

포화가 멈추고 나서도 군인 정신으로 참전 유공자들을 돌봤습니다.

[김영곤/고 박옥선 씨 친구 : "자기가 돈 가진 건 전부 (6·25 참전 유공자) 회원들을 위해서 그렇게 써요. 쌀이 부족하다든가, 돈이 좀 생활비가 좀 부족하겠다 싶으면 가요. 찾아가요."]

같은 시기, 전쟁터에 몸을 던졌던 또 한 명의 소녀.

이제 구순이 넘은 신현재 씨는 열여덟에 전쟁을 겪으며 국가를 도울 수 있는 일을 찾았습니다.

[신현재/6·25 전쟁 참전 간호장교 : "여자니까 가서 도울 수 있는 게 간호밖에 없잖아요. 그러니까 간호 후보생 뽑는다니까는 거기 간 거지."]

학교에서 공부하던 소녀는 간호장교가 돼 수술실에서 전쟁의 참상을 목격했습니다.

[신현재/6·25 전쟁 참전 간호장교 : "(환자들이) 다 드러누워 있으니까. 댕기면서 마취 다 해야 된다고. 총상 맞았기 때문에 개복 수술을 해야 되는 거고."]

수술방에서 맞이한 휴전 소식, 분단은 안타까움으로 다가왔습니다.

[신현재/6·25 전쟁 참전 간호장교 : "(분단 상황이) 지금도 끝난 거 아니잖아요. 남북이 가로막힌 게 답답하죠."]

동족상잔의 참상을 목격한 간호장교들은 평화의 소중함을 잊지 않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신현재/6·25 전쟁 참전 간호장교 : "아이들은 (전쟁을) 겪어보지 않아서 모르니까는, 그거를 엄마 아버지가 겪은 거 알아줬으면… 6·25를 기억을 꼭 했으면 좋겠다고…."]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촬영기자:허수곤 강현경/영상편집:박주연/장소제공:전쟁기념관·국군간호사관학교

출처 KBS : https://news.kbs.co.kr/news/pc/view/view.do?ncd=7996333&ref=A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2024년 보훈급여금 월지급액표] 국가유공자 상이군경 참전유공자 유족 국사모™ 2023.12.21 18548 2
[공지] 국가유공자 보훈 등록, 상이등급 신체검사 안내 댓글+102 국사모™ 2003.08.01 56862 1
20111 용산구, 참전유공자 배우자 복지수당 지급 개시 민수짱 07.23 204 0
20110 참전용사에 제공할 도시락비로 12번 음주회식한 국방부 대령 댓글+1 민수짱 07.21 393 1
20109 아파트 특공 관련 질문 댓글+1 조상훈 07.20 401 0
20108 성남시 보훈명예수당 '월 10만원→13만원' 인상…총 7350명에 지급 댓글+5 민수짱 07.19 816 0
20107 '25만원 지원금' 충돌…당정 "이재명 헌정법·현금깡" vs 野 "민생고통" 민수짱 07.18 347 0
20106 고엽제 후유증 유공자에 보훈 수당…부산시의회 조례 제정 추진 민수짱 07.18 315 0
20105 방글라데시, 유공자 30% '공무원 할당제' 놓고 대학가 충돌...100여 명 부상 민수짱 07.17 446 0
20104 심평원, 17일부터 모든 보훈대상자 진료비 심사 가능 민수짱 07.17 605 0
20103 30년의 기다림 끝에 찾아온 정의 정후 07.15 606 0
20102 ‘유공자 배우자 수당’ 사각지대…“있는지 몰라 6년 간 못받아” 민수짱 07.12 759 1
20101 유공자 자녀 '보훈특별고용·교육지원' 확대…3만여명 혜택 예상 민수짱 06.29 1365 0
20100 엄태영 "순직 군경 유족 국가배상 청구 가능토록"…법률안 발의 민수짱 06.28 354 0
20099 9월부터 65세 미만 상이 3~7급 보훈대상자도 장애인지원서비스 가능 민수짱 06.27 1491 0
20098 6·25전쟁, 월남전 참전유공자 참전수당 거주지 따라 7배 차이 댓글+1 민수짱 06.26 629 0
20097 찾는 이 없는 ‘100억원짜리’ 세종국가보훈광장 민수짱 06.26 574 0
열람중 어느 소녀의 ‘훈장’…6·25 참전 간호장교 이야기 [보훈기획]② 민수짱 06.26 269 0
20095 “할아버지가 구한 나라, 손녀를 구하다”…해외참전용사 손녀 수술 지원 [보훈기획]① 민수짱 06.26 242 0
20094 호국도 보훈도 없던 6월 댓글+1 민수짱 06.26 914 4
20093 [사설]‘전쟁 미망인’ 복지수당 현실화하는 것이 보훈 민수짱 06.26 211 0
20092 '성전환 후 강제전역' 故 변희수 하사 대전현충원 안장식 거행 댓글+1 2번꼬마 06.24 376 0
20091 세종시, 보훈수당 미지급…“상대적 박탈감” 민수짱 06.24 661 0
Category

0505-379-866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odo SS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