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겨진 영웅의 자녀들을 위한 다짐 [기고/박민식]

남겨진 영웅의 자녀들을 위한 다짐 [기고/박민식]

자유게시판

남겨진 영웅의 자녀들을 위한 다짐 [기고/박민식]

민수짱 1 301 01.18 17:20
카카오채널 추가하세요 | 카카오톡상담 | 국사모 유튜브채널 구독
국사모블로그 | 국사모페이스북 | 유공자상패주문 | 유공자표구액자
보훈등록 신체검사 안내 | 보훈등록 신체검사 상담
남겨진 영웅의 자녀들을 위한 다짐[기고/박민식]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입력 2023-01-18 03:00업데이트 2023-01-18 03:15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임신 중에 남편이 떠난 충격으로… 아이가 평생 장애인으로 살아가야 해서… 아빠는 훌륭하게 돌아가셨는데 아이가 나중에 커서 아빠를 원망하지 않을까….”

최근 열린 ‘히어로즈 패밀리 프로그램’ 업무협약식장에서 어머님 한 분이 울음을 삼키며 어렵게 말을 이어 갔다. 그분의 배우자는 한강에 투신한 실종자를 찾기 위해 수색하던 중 순직한 경찰관이다. 참석자 사이에서 흐느끼는 소리가 흘러나왔고 순간, 내 머릿속에도 어린 시절 기억이 스쳤다.

나의 아버지는 내 나이 일곱 살이던 1972년 월남(베트남)에서 전사하셨다. 홀로 된 어머니는 ‘구포시장 월남댁’이 되었고, 나는 ‘원호대상자’가 되었다. 당시 학교는 가정환경조사라는 명목으로 ‘원호대상자’를 조사했는데, 손을 들 때마다 왠지 쥐구멍에라도 숨고 싶을 정도로 부끄러웠다. 유년기와 사춘기 시절 내 마음속에는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아버지에 대한 ‘자랑스러움’ 대신 원호대상자라는 ‘부끄러움’이 자리 잡았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지 50여 년이 흘렀다. 그동안 나 자신에게도, 우리 사회에도 많은 변화가 있었다. 보훈제도 또한 구호적 개념인 ‘원호(援護)’에서 국가를 위한 희생에 합당한 예우인 ‘보훈(報勳)’으로 발전했다.

하지만 순직 국가유공자의 아들과 딸들이 “우리 아빠(엄마)는 대한민국을 지킨 영웅”이라고 당당하게 말하려면 여전히 많은 용기가 필요하다. 가장 시급한 것 중 하나는 미성년 자녀에 대한 정서·심리 지원이다. 부모님의 빈자리를 금전적 보상만으로 채울 수 없다. 공동체의 따뜻한 격려와 진심 어린 보살핌으로 채울 수 있도록 보훈 패러다임의 전환이 반드시 필요한 이유다.

이를 위한 첫걸음으로, 국가보훈처는 국가를 위해 헌신한 영웅의 어린 자녀들을 정부와 사회 공동체가 함께 나서 따뜻하게 보살펴야 한다는 취지로 ‘히어로즈 패밀리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이는 전몰·순직 군경 미성년 자녀에게 경제적 지원은 물론이고 정서적인 부분까지 세심하게 지원하기 위한 종합지원 프로그램으로, 장학금을 포함해 생일·기일 등 각종 기념일에 축하와 위로의 마음을 전하는 것에서부터 치유 프로그램과 심리 상담, 멘토링 지원 등 자녀들의 연령·성별 등을 고려한 다각적인 지원책을 마련하였다.

미국의 경우 TAPS(군인), COPS(경찰), NFFF(소방관) 등 비영리단체가 제복 공무원 순직 시 유가족에 대한 지원을 정부와 분담하여 운영하는 것에서 착안하여 우미희망재단, 어린이재단과 손을 잡았다.

일제로부터의 독립, 6·25전쟁 그리고 지금 이 시간까지 대한민국을 위해 희생과 헌신을 마다하지 않은 영웅의 헌신과 용기가 있었기에 우리는 이 땅에서 자유로운 삶을 영위하고 있다. 이제는 우리가 그 자녀들에게 “당신의 부모는 우리의 영웅”이라는 것을 알리고 예우하며 그 빚을 갚아야 할 때다.

‘한 아이를 잘 키우기 위해서는 온 마을이 나서야 한다’는 아프리카 속담이 있다. 국가보훈처가 그리고 대한민국이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 영웅의 남겨진 자녀들이 그 안에서 자긍심을 느끼며 밝고 당당하게 자라날 수 있도록 국가보훈처장으로서 최선을 다할 터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출처 동아일보 : https://www.donga.com/news/Opinion/article/all/20230117/117484945/1


Comments

적송 01.20 10:46
감사합니다  국가보훈처장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국가유공자 보훈 등록, 상이등급 신체검사 안내 댓글+102 국사모™ 2003.08.01 50148 1
[2007년 성명서] 보훈보상금 인상과 7급 보상금의 불합리성에 대해 댓글+143 국사모™ 2007.03.04 33376 4
[공지] 국가유공자 보훈 등록, 상이등급 신체검사 안내 댓글+3 국사모™ 2014.03.03 17202 0
19669 현 국가유공자인데, 상이처 확인은 어떻게 하나요? 댓글+2 제임스k 02.03 240 0
19668 연말정산 환급... 댓글+6 디스크환자 02.03 241 0
19667 정회원 승인은 어떻게 신청하나요? 댓글+1 이파란80 02.03 139 0
19666 소득공제..연말정산은 처음이라서요... 댓글+3 밤밤안개 02.02 285 0
19665 尹, '보훈 문화' 화두…박민식 보훈처장 "미션 완벽히 수행"[2023 업무보고] 댓글+4 노동이 01.27 1102 0
19664 "축하한다, 나까지 모두 5명을 관두게 했네" 유언장 남긴 농협 직원 댓글+5 민수짱 01.25 1086 1
19663 이런경우는 어찌 해야할런지요? 댓글+4 이상 01.25 838 0
19662 혹시 은행 대출 받아보신 분...좀 알려주실래요? 댓글+1 깨뿡이 01.23 553 0
19661 평택시 명예수당 5만원에서 10만원으로 올랐네요 댓글+9 천사민 01.21 1135 0
19660 "글자 하나 잘못 써서"…못 찾은 한국 전쟁 실종자만 12만 명 댓글+1 민수짱 01.20 344 0
19659 올해 7월부터 장애인 시내버스 무료지원 댓글+2 잘나가 01.20 750 0
19658 장애인 등록 신청시 보훈처에 먼저 접수 해야 되나요? 댓글+1 블루 01.20 544 0
열람중 남겨진 영웅의 자녀들을 위한 다짐 [기고/박민식] 댓글+1 민수짱 01.18 302 0
19656 보훈보상대상자 교통 지원 댓글+1 기민성 01.18 983 0
19655 제주시, 고엽제후유(의)증 환자 도외검진 교통비 지원 민수짱 01.18 159 0
19654 감면 하이패스(지문) 변경 댓글+6 박성일 01.17 888 1
19653 성남시 ‘참전유공자 배우자 복지수당’ 올해부터 지급 민수짱 01.17 328 1
19652 [보훈보상대상자 7급] 23' 보철용 차량 혜택 내용입니다. 에보니우드 01.17 820 1
19651 주택구매 나라사랑대출 관련 질문 드립니다. 댓글+7 1Mson 01.16 580 0
19650 국가보훈처, 중앙보훈단체장 신년간담회 3년 만에 개최 댓글+3 민수짱 01.16 311 0
19649 진안군, 올해부터 보훈명예수당 월 10만원→13만원, 보훈보상대상까지 확대 민수짱 01.16 301 2
Category

0505-379-866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odo SS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