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부 승격, 여가부 폐지하고 복지부 내 차관급 '여성가족 본부' 신설 검토

보훈부 승격, 여가부 폐지하고 복지부 내 차관급 '여성가족 본부' 신설 검토

자유게시판

보훈부 승격, 여가부 폐지하고 복지부 내 차관급 '여성가족 본부' 신설 검토

민수짱 0 697 10.04 15:15
카카오채널추가, 카카오톡상담, 국사모 유튜브채널을 구독하세요.
여가부 폐지하고 복지부 내 차관급 '여성가족 본부' 신설 검토
송고시간2022-10-04 11:02
이슬기 기자

보훈부 승격·재외동포청 신설도…우주항공청 신설은 포함 안될 듯
與, 정부조직 개편 속도전…주호영 "국감 기간 개편안 발표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안채원 기자 = 조만간 발표될 정부조직 개편안에 여성가족부를 폐지하는 대신 보건복지부 내에 차관급 '여성가족 본부'(가칭)를 신설하는 방안이 담길 것으로 4일 알려졌다.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국민의힘과 정부는 지난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이었던 '여가부 폐지'를 현실화하는 과정에서 여가부가 담당해온 주요 역할과 기능을 복지부 내 신설 본부로 이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여가부 업무 중 '여성 고용' 관련 부문은 고용노동부로 이관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현재 보건복지부는 직제상 제 1·2차관을 두고 있다.

복지부 내 여가부의 업무를 담당할 차관급 본부가 신설되면 기획조정·인구·사회복지·장애인·연금 등 정책을 관장하는 제1차관 산하가 될 가능성이 거론된다.

여권 일각에선 '여성가족 본부'를 담당하기 위해 복지부 내 차관급 자리가 추가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여가부를 폐지하더라도 기능을 그대로 존속시키려는 것"이라며 "이번 정부조직 개편의 핵심은 여가부"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여가부 폐지'는 지난 대선 내내 뜨거운 감자였다. 2030 남성층을 중심으로 해당 공약 선호도와 지지가 높았지만, 여성계와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측에선 격렬히 반대해왔다.

폐지 시 한부모 가정·성폭력 피해 여성 지원 등 고유 업무가 위축될 우려도 만만치 않았다.

당정이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간을 거쳐 새 정부 출범 후 지방선거를 치른 뒤에도 아직 정부조직 개편안을 발표하지 못한 것도 여소야대 상황에서 여가부 폐지를 둘러싼 거센 반대 여론의 벽을 넘기 쉽지 않다는 판단이 깔렸다.

여가부 폐지가 담긴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국회에서 통과시키려면 거대 야당의 동의가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이런 반대 여론을 고려해 당정은 윤 대통령 취임 후 지속해서 여가부 폐지 공약을 현실화하는 방안을 논의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정치권에서는 최근 윤 대통령의 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인한 지지율 하락 국면에서 여권이 '여가부 폐지' 카드를 통해 국정운영 동력을 되찾으려 하는 게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이밖에 이번 정부조직 개편안에선 국가보훈처의 '국가보훈부' 승격, 재외동포청 신설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정부 일각에서 거론된 보건복지부를 '보건부'와 '복지부'로 분리하는 방안, 우주항공청 신설 방안 등은 개편안에 담기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은 정부조직 개편안이 완성되면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에 동의를 구하는 작업에 나설 방침이다. 당 내부적으론 오는 11월 국회 본회의에서 정부조직법을 통과시킨다는 목표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감 기간에 개편안이 발표될 수 있다"며 "12월 9일에 정기국회를 마치고 나면 내년 2월로 넘어가 너무 늦어지니 (개편안 발표를) 가급적 빨리하고 정기국회 내 결론을 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원칙적으로는 정부입법으로 해야 맞는데, 시간이 없고 사정이 있다면 의원입법으로도 (정부조직법 발의를) 할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 경우, 여당 원내사령탑인 주 원내대표가 대표 발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

wise@yna.co.kr

출처 연합뉴스 : https://www.yna.co.kr/view/AKR20221004065900001?section=search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국가유공자 보훈 등록, 상이등급 신체검사 안내 댓글+101 국사모™ 2003.08.01 49443 1
[2007년 성명서] 보훈보상금 인상과 7급 보상금의 불합리성에 대해 댓글+143 국사모™ 2007.03.04 33052 4
[공지] 국가유공자 보훈 등록, 상이등급 신체검사 안내 댓글+3 국사모™ 2014.03.03 16380 0
19623 충청북도, 전국최초 의료비후불제 시범사업 추진 임박 민수짱 12.08 233 0
19622 23살 퇴행성관절염 3기 조언 부탁드립니다 아기보훈대상자 12.08 168 0
19621 '경기 보훈병원'이 없다… 유공자들, 서울 원정진료 댓글+7 민수짱 12.05 873 0
19620 경북 70세 이상 어르신 버스 무료 승차 추진…2024년 시행 예정 민수짱 11.29 494 0
19619 혹시 전기차 사신분들 계십니까?? 성훈 11.29 678 0
19618 일괄발주로 예산 절감 않고 '쪼개기 수의계약'한 보훈처 민수짱 11.27 329 0
19617 보훈단체 2곳이 수원 현충탑 공영주차장 위탁운영…'3년 수익금 0원' 민수짱 11.27 399 0
19616 장애인 주차공간과 유공자 주차공간 댓글+2 공상군경7급 11.26 1126 0
19615 계절관리제 운행제한 모의단속 안내문 댓글+1 미소남 11.24 504 0
19614 무의탁 연금에 대하여 댓글+7 math 11.16 1273 0
19613 감사원 "전국 보훈병원서 오남용 위험 의료용 마약류 장기처방" 민수짱 11.16 557 0
19612 국민권익위, “국가유공자 선순위유족 결정시 실제 부양 여부 종합적으로 판단해야” 민수짱 11.15 532 1
19611 김한규 의원 "보훈처 과도한 홍보성 예산 과감하게 잘라낼 것" 댓글+5 민수짱 11.15 899 1
19610 내년(2023년)부터 교통복지카드 전국 호환 댓글+3 미소남 11.14 1438 2
19609 보훈보상금 외에 지자체 보훈보상에 대하여(보훈보상대상자) 댓글+4 frogflag 11.10 3566 2
19608 저는 국가보훈 등외등급 받은 것을 취소 처분 하였습니다. 댓글+4 드르리 11.10 990 1
19607 우리 국가유공자분들 끼리라도 미국을 닮아갔음 좋겠습니다. 댓글+12 YS007 11.09 1633 5
19606 취업지원 말인데요 ?? 댓글+3 이노 11.09 727 0
19605 순직한 군인 유족급여 지급 기준, 사망 당시 아닌 보상자 등록 시점 민수짱 11.08 316 0
19604 요즘 사업대부 받는 거 까다로운가요? 댓글+2 맛사과 11.07 586 0
19603 현실적인 지원정책... 댓글+1 유공자사랑 11.07 663 1
Category

0505-379-866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odo SS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