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에서 양팔 잃고도 상이연금 못받았다” 금메달리스트의 울분

“軍에서 양팔 잃고도 상이연금 못받았다” 금메달리스트의 울분

자유게시판

“軍에서 양팔 잃고도 상이연금 못받았다” 금메달리스트의 울분

민수짱 0 875 05.03 18:44
카카오채널추가, 카카오톡상담, 국사모 유튜브채널을 구독하세요.
“軍에서 양팔 잃고도 상이연금 못받았다” 금메달리스트의 울분
입력2022.05.03. 오후 5:07  수정2022.05.03. 오후 5:21
최혜승 기자

지난달 22일(현지시간) 헤이그 인빅터스 게임 사이클 종목에 출전해 금메달을 수상한 나형윤 선수가 금메달을 목에 걸고 환하게 웃고 있다. /뉴시스

세계 상이군인체육대회 ‘인빅터스 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사이클 선수 나형윤(38)씨가 16년동안 상이연금을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군 당국의 적절한 안내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한다. 최근에서야 상이연금의 존재를 알게된 나씨가 당국에 문의했지만, 소멸 시효를 이유로 거절당했다고 한다.

이같은 사연은 지난달 30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 올라왔다. 나씨는 지난 2003년 육군 부사관으로 임관했다. 그는 2006년 강원도 고성 일반전초(GOP) 부대의 철책 경계등이 고장 나 이를 복구하던 중 고압전기에 감전됐다. 이 사고로 약 6개월간 치료를 받았지만 괴사가 진행돼 양팔을 절단하고 2007년 6월 30일 의병 전역했다.

전역 후 나씨는 당구장을 운영했고 한동안 사회복지사로도 활동했다. 이후 철인 3종 종목 중 하나인 사이클을 훈련해왔고, 지난달 22일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린 세계 상이군인체육대회에 출전했다.

나씨는 이 대회에서 ‘상이연금’이 있다는 사실을 동료 선수들로부터 처음 전해 들었다. 그는 대회에서 돌아온 뒤 국방부 담당 부서에 연금 신청을 문의했으나, “소멸시효가 지나 해당사항이 없다”는 답을 받았다고 한다. 현행 군인 재해보상법 제49조는 ‘그 급여의 사유가 발생한 날부터 5년간 행사하지 아니하면 시효의 완성으로 소멸된다’고 규정한다.

나씨는 “사고가 났을 때, 병원 치료를 받는 6개월, 군 병원에 있던 기간, 전역증을 우편물로 받을 때 그리고 소멸시효 5년이 지나도록 그 누구도 연금 관련해 어떠한 안내나 고지도 해주지 않았다”며 “이제 와서 신청하려고 하니 소멸 시효가 끝나서 안 된다고 한다. 너무 화가 나고 억울하다”고 했다.

그는 “(사고 당시) 군 병원에선 치료가 어렵다고 해 민간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약 3000만원이 넘는 병원비를 부모님이 마련해서 병원에서 퇴원했다”고도 했다.

나씨는 “이렇게 있는 제도조차 고지를 안 하면서 무슨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찾고, 국가유공자로서 자부심을 느낄 수 있겠느냐”며 “지금 이 순간에도 나라에서 일하다 다쳐 저와 같은 길을 걷게 될 젊은 친구들과 아직도 이런 제도가 있는지도 모를 선배들이 제대로 된 보상과 예우를 받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했다.

나씨는 지난달 22일 헤이그에서 열린 인빅터스 대회 사이클 남자 3.3㎞ 개인 독주 로드 바이크1(총 3단계 장애등급 중 최고 등급) 경기에서 5분 16초 18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인빅터스 게임’은 영국의 해리 왕자가 2014년 창설한 국제 상이군인 체육대회다. 한국 선수단의 게임 출전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혜승 기자 hsc@chosun.com

출처 조선일보 : https://n.news.naver.com/article/023/0003689183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022년 국가유공자 참전 보훈대상자 보훈보상금 급여 수당 월 지급액표 댓글+29 국사모™ 2021.12.08 16197
[공지] 국가유공자 보훈 등록, 상이등급 신체검사 안내 댓글+101 국사모™ 2003.08.01 47980
[2007년 성명서] 보훈보상금 인상과 7급 보상금의 불합리성에 대해 댓글+143 국사모™ 2007.03.04 32210
[공지] 국가유공자 보훈 등록, 상이등급 신체검사 안내 댓글+3 국사모™ 2014.03.03 14445
19498 [인터뷰] 박민식 국가보훈처장 "국가가 유공자와 보훈가족 무한책임져야" 댓글+2 민수짱 07.04 1520
19497 김원웅 시기 광복회 직원 60% 늘어…인건비 조달 경로 등 감사 민수짱 07.04 163
19496 “나라 부름받고 목숨 걸어… 베트남전 참전 부끄럽지 않게 해주길” [세상을 보는 창] 민수짱 07.03 1241
19495 [단독] 장호권 광복회장, '파산 선고' 무자격 논란도…직무집행정지 가처분신청서 입수 민수짱 07.01 221
19494 [단독]"사고 팔 때 5억씩 10억"…장호권 광복회장, 비자금 조성 시도 의혹 댓글+1 민수짱 07.01 295
19493 진짜 욕나오네요 댓글+8 kangto 06.29 948
19492 국민권익위, 보훈대상 유족 선정 시 ‘연장자 우선, 유족 수 1명 한정’기준 폐지해야 댓글+2 민수짱 06.28 491
19491 보훈대상자 보철용차량 취득세 관련법안 대안반영폐기 댓글+2 2번꼬마 06.26 939
19490 보훈처, 광복회 운영 고강도 감사…회계부정·권한남용 등 댓글+2 민수짱 06.26 262
19489 [보훈기획-下] '고삐 풀린' 국가보훈처 산하 공기업들⋯존재 이유 망각(?) 민수짱 06.26 298
19488 [보훈기획-上] 국가보훈처, 해마다 5조 이상 '혈세' 투입⋯'방만 운영' 도마 민수짱 06.25 388
19487 참전 남편 평생 간호했는데, 국가로부터 받는 거 하나도 없어 민수짱 06.25 245
19486 박민식 보훈처장 '보훈부 승격 필요'..."보훈 조직, 선진국 정부선 핵심" 댓글+3 민수짱 06.25 499
19485 국사모 회원(국가유공자, 국가유공 상이대상자)들에게 알려 드립니다!!! 댓글+9 천부도인 06.23 960
19484 속보! 대통령실.국민제안신설! 대통령령으로 가능한 국가에 헌납한 월남참전자의 댓글+1 순고구마 06.23 501
19483 6.25전쟁을 법정공휴일로 지정하여 자유민주주의 공고화 상추밭 06.21 347
19482 윤 대통령과 악수하는 나형윤 선수 민수짱 06.18 276
19481 JTBC 보훈병원 의료진 줄사직에…"검사 받으려면 1년 대기" 댓글+2 민수짱 06.11 944
19480 장애인증만도 못한 국가유공자증 댓글+10 물댄동산 06.10 1925
19479 본인부담금0원 일때 가능한가요???? 댓글+1 CORAMDEO 06.08 904
19478 광주 보훈병원에 대해 정직 06.07 388
Category

0505-379-866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odo SS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