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에 상 몰아준 광복회 제동 안한 보훈처, 결국 '승격길' 막혔다

민주당에 상 몰아준 광복회 제동 안한 보훈처, 결국 '승격길' 막혔다

자유게시판

민주당에 상 몰아준 광복회 제동 안한 보훈처, 결국 '승격길' 막혔다

민수짱 2 677 03.31 09:53
카카오채널추가, 카카오톡상담, 국사모 유튜브채널을 구독하세요.
민주당에 상 몰아준 광복회 제동 안한 보훈처, 결국 '승격길' 막혔다
입력2022.03.30. 오후 4:36

공성윤 기자

본지 1월 "광복회 포상 정치인 97% 민주당" 보도...인수위 "보훈처의 정치 편향성 감독 미비"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국가보훈처를 '보훈부'로 격상하는 방안에 부정적 입장을 내비쳤다. 주된 원인으로 거론된 점은 최근 불거진 광복회장의 정치적 편향성이다. 앞서 시사저널은 지난 1월 김원웅 전 광복회장이 여당 측 인사에게 상을 몰아줬다는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이후 파장이 인수위의 결정에까지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광복회 일부 회원들로 구성된 광복회개혁모임, 광복회정상화추진본부, 광복회재건 비상대책모임 등 관계자들이 2월1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광복회관 앞에서 사퇴 의사를 밝힌 김원웅 광복회장의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시사저널 최준필

인수위 사회복지문화분과는 3월29일 보훈처 위상을 높이기 위한 보훈부 승격 제안에 대해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제안을 당장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의사를 표시한 것이다. 인수위는 "국가를 위해 희생·공헌하신 분들에 대한 예우와 지원이 강화돼야 한다는 점은 공감한다"면서도 "최근 논란이 된 광복회장의 정치적 편향성 등에 대한 관리 감독 기관으로서의 역할이 미비한 상황"이라고 발표했다.

광복회는 독립운동 관련 단체 중 유일하게 보훈공법단체로 지정돼 보훈처의 지원을 받고 있다. 광복회는 국가유공자단체법에 따라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한다. 그런데 김원웅 전 광복회장은 2019년 6월 취임 이후 친일파 청산이라는 명목 하에 국민의힘에 비판적 입장을 견지해 왔다. 이 와중에 절대 다수의 더불어민주당 측 인사에게는 포상을 했다.

광복회, 민주당에 상 몰아주고 시상 기준 안 밝혀

본지 취재 결과, 광복회는 김 회장 취임 이후 지난해 12월까지 총 111명에게 각종 상을 줬다. 이 가운데 전·현직 국회의원, 기초의원, 지자체장 등 정치인은 44명이었다. 그 중에서도 민주당 소속·출신 정치인은 43명으로 전체의 97.7%를 차지했다. 송영길 전 민주당 대표, 설훈·우원식·안민석 민주당 의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등이 대표적이다. (☞ 1월3일 "광복회의 위인설賞? 상 준 정치인 44명 중 43명 '민주당'" 기사 참조)

특히 민주당 원로로 광복회의 상을 받은 유인태 전 국회사무총장은 광복회에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샀다. 광복회는 유 전 총장이 광복회가 운영하는 국회 카페에 큰 도움을 줬다는 이유로 2020년 12월 '독립운동가 최재형상'을 만들어 수여했다. 해당 카페는 나중에 김 전 회장의 횡령 창구로 지목됐다. 보훈처는 올 2월10일 '김 전 회장이 카페 수익금 일부를 빼돌리는 등의 방법으로 6100만원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는 결국 2월16일 김 전 회장의 사퇴로 이어졌다.

광복회 측은 "시상 기준에 관한 내부 규정이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 규정은 공개하지 않고 있다. 게다가 광복회의 정치적 활동을 관리·감독해야 할 보훈처는 "정치적 중립 의무가 상당히 제한적"이라고 했다. 광복회의 시상을 정치적 중립 훼손이란 이유로 규제하기 어렵다는 취지다.

인수위는 보훈처의 승격 제안에 거리를 두는 동시에 국가유공자 보상은 향상시킬 것을 주문했다. 인수위는 "국가유공자 보상 수준을 일반 사회복지의 플러스 알파 정도에서 합리적으로 재설계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고령 참전유공자를 위한 명예수당 대폭 인상 △기초연금 수급자 선정을 위한 소득 산정 시 보훈보상금 공제 △생계 곤란 보훈대상자에게 지급하는 생활조정수당의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 등을 제시했다.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출처 시사저널 : https://n.news.naver.com/article/586/0000036776

Comments

국민이국가이다 03.31 10:07
새롭게 변화시키는 관리감독이 이루어지지 않는한 현존하는 보훈단체들을 없애던지 정부지원을 없애라. 보훈대상자들을 대변해야하는 단체가 자기일신 또는 정치적으로 이용되는 폐단이 없어져야 국가유공자가 살아갈수 있는 빛나는 나라가 될것이다.
nikonman 04.28 07:50
이런 나쁜놈들이있나.  간신배 김원웅....국가유공자의 원흉 김원웅.군사정권때 민정당에 가서 굽신굽신,,지금은 민주당에 가서 굽신굽신 생긴데로
놀고있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9477 尹정부 첫 현충일, 격조 높은 군사문화 부재는 아쉽다 민수짱 06.07 607
19476 현충일을 전후해서 대통령과 보훈처장 월참회장의 발언과 모습을 보면서. 순고구마 06.07 637
19475 보훈처장이 월참회관에 회장을 만나고 많은 도움을 주겠다는데 과연? 순고구마 06.03 647
19474 필요에 따라 이용만 당하는 유공자들이 불쌍하고 답답하여 올린다. 댓글+6 순고구마 06.03 935
19473 국가보훈처의 수준을 보여주는 6월 호국보훈의 달 홍보영상 댓글+8 HAITAE 05.31 1587
19472 경찰청에서 순직·공상·국가유공자 불승인자 대상 소송비 지원해주네요 레이번 05.25 554
19471 보훈처에 올린 민원내용입니다. 보훈정책이 후퇴하고 있는 느낌이라 민원의 답변내용과 함께 올립… 댓글+4 햄톨이 05.23 1505
19470 생계가 막막하신 유공자 가족분들께 일자리 소개 해드립니다. 댓글+3 하하호호111 05.23 1013
19469 [단독] “출마 안한다고 카톡 올려라”… 보훈처, 광복회장 선거개입 논란 민수짱 05.21 448
19468 추경 예산에서 보훈처 예산 댓글+1 기민성 05.19 1095
19467 재해부상군경 7급 가족수당 신설건 댓글+5 Stoneman 05.13 1663
19466 보훈처장 박민식, 인사혁신처장 김승호, 법제처장 이완규 댓글+4 민수짱 05.13 825
19465 중앙보훈병원을 고발합니다. 댓글+9 민수짱 05.11 1208
19464 국민권익위, “6·25 참전기록과 등본상 생일 다르단 이유만으로 참전유공자 등록거부 안돼” 민수짱 05.10 190
19463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보훈공약" 민수짱 05.09 1629
19462 윤봉길 의사 손녀 윤주경 의원, 보훈처장 유력 민수짱 05.08 411
19461 돌아버리겠네. 상이군경회, 참전, 고엽제 단체의 지회 지부 중앙회에 전화한번 해보세요. 댓글+7 짱또라이 05.06 952
19460 국가유공자 LPG차량 세금인상분 지원금액 조정 댓글+2 박광덕 05.04 1199
19459 “軍에서 양팔 잃고도 상이연금 못받았다” 금메달리스트의 울분 민수짱 05.03 876
19458 주택구입대부, 주택임차대부 댓글+4 헬로우냐옹 05.01 858
19457 '병사 200만원' 경찰·소방 뿔났는데..누리꾼 "다시 입대하든가" 댓글+3 민수짱 04.28 1092
Category

0505-379-866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odo SS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