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요금 1300원 때문에 사기꾼 취급 받는 국가유공자

버스요금 1300원 때문에 사기꾼 취급 받는 국가유공자

자유게시판

버스요금 1300원 때문에 사기꾼 취급 받는 국가유공자

민수짱 6 1,272 01.01 18:07
카카오채널추가, 카카오톡상담, 국사모 유튜브채널을 구독하세요.
버스요금 1300원 때문에 사기꾼 취급 받는 국가유공자
김화영 기자
입력 2021-12-30 03:00업데이트 2021-12-30 03:00

월남 참전 상이군인 6급 곽모 씨, 버스서 유공자교통카드 결제 안 돼
얼굴 나온 국가유공자증 제시했으나 버스기사 ‘사기꾼’ 등 막말하며 거부
곽 씨, 명예훼손으로 버스기사 고소

베트남전쟁에 참전한 상이군인 곽모 씨(73)가 자택에서 상이군경증과 유공자교통카드 등을 보여주고 있다. 곽 씨는 최근 부산에서 버스를 이용하려다가 기사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토로했다. 상이군인 시내버스 무료승차를 위해 올해는 국비 84억 원이 지원됐다. 김화영 기자 run@donga.com
“국가를 위해 청춘을 바쳤던 내 삶이 버스요금 1300원 가치도 안 되는 것일까요.”

베트남전쟁에 2년간 참전해 상이군인 6급 판정을 받은 곽모 씨(73)는 29일 동아일보와 만나 이같이 푸념했다. 국가유공자 예우 차원에서 시행 중인 시내버스 무임승차를 이용하면서 부당한 대우를 받았기 때문이다.

곽 씨는 15일 낮 12시 25분경 부산도시철도 1호선 다대포항역 앞 정류장에서 시내버스를 타면서 갖고 있던 ‘국가유공자교통카드’(교통카드)를 결제 단말기에 댔다. 교통카드는 이날 오전 재발급 받았다. 이 때문에 전산 처리에 시간이 걸려 무료 탑승을 승인하는 “고맙습니다”라는 안내 음성이 나오지 않았다. 이에 얼굴 사진이 있는 ‘상이군경회원증’과 ‘국가유공자증’을 보였지만 기사는 “어디서 장난치고 있어? 사기 아니야?”라는 말을 되풀이했다고 한다. ‘무임 6급’이라고 적힌 카드 뒷면도 보여줬지만 기사는 막무가내로 다른 승객들 앞에서 무안을 줬다고 했다.

종점의 시내버스 회사 사무실에 가서 자초지종을 다시 설명했으나 다른 직원까지 “사기”라며 으름장을 놓는 탓에 서로 언성이 높아졌다. 귀가를 위해 다른 버스회사 차고지로 간 곽 씨는 이런 일이 또 벌어질까 봐 사무실 직원에게 앞선 상황을 설명했고 “우리 회사는 그런 일 없다”는 말을 듣고 버스에 올랐다. 하지만 이 기사도 “제시한 카드만으론 무임승차가 어렵다”는 말을 듣고 또 한번 무안을 당했다고 한다.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상이군인의 버스 무임승차 서비스는 1950년대 후반부터 시작됐다. 자가용 승용차 보유가 늘고 버스 이용량이 줄면서 운수회사 차원의 자율적인 무임승차 서비스는 사라졌고 2007년부터 보훈처가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에 보조금을 지급해 상이군인이 시내버스를 무료로 이용하게 한다. 올해 지급된 예산은 84억 원.

자가용 승용차가 있는 곽 씨는 주차하기 어려운 곳에 갈 때만 시내버스를 이용한다. 곽 씨는 자신이 당한 문제를 방치했다간 상시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국가유공자 동료가 피해를 볼 거라고 여겨 대한상이군경회 사하구지회를 통해 버스회사에 다시 해명을 요구했으나 끝내 사과는 못 받았다.

이에 곽 씨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비참한 국가 상이 유공자 탄식’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사하경찰서에 버스기사를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고소인 조사는 끝냈고 기사를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했다.

곽 씨는 1969∼1971년 베트남전쟁에서 육군 작전병으로 참전한 후 장애1급 판정을 받았다. 고엽제 후유증과 고관절 괴사 등으로 여덟 번에 걸쳐 수술을 했고 귀를 심하게 다쳐 보청기를 껴도 소리가 잘 들리지 않는다. 곽 씨는 “무임승차 거부를 여러 번 겪었다”며 “카드 결제가 안 돼 상이군경증을 내밀면 카드를 주워 공짜로 버스를 타려는 모리배 취급을 한다”고 토로했다.

부산시에 따르면 지역에 발급된 국가유공자 교통카드는 후불식(신용카드·마을버스 연계해 이용 가능) 7662개, 선불식(시내버스만 가능) 4491개 등 총 1만2153개다. 곽 씨 같은 상이군인뿐 아니라 애국지사 및 4·19혁명 공로자 등 8개 부류의 유공자가 사용한다.

부산시 버스운영과 관계자는 “재발급 카드가 버스 단말기에 인식되는 데 이틀 정도가 걸리기에 상이군경증을 보여주면 버스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며 “버스운송사업조합에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기사 교육을 의뢰하겠다”고 말했다. 해당 버스 회사 측은 “양측이 언성이 높아지고 감정이 격해져 소통이 되지 못해 이런 일이 벌어진 것 같다”고 해명했다.

상이군경회 부산시지부 김철한 지도부장은 “단말기에 카드를 대면 일반인은 ‘감사합니다’, 유공자는 ‘고맙습니다’라고 안내돼 은연중에 차별받는다는 인식이 든다. 국가유공자가 부당한 대우를 받는 일이 더 이상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화영 기자 run@donga.com

출처 동아일보 :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11229/111009643/1

Comments

태극기 01.02 08:24
이런건 본보기로  해고  시켜야합니다.
깊은 이야기는 말로서 표현이  안됩니다.
허니몬드 01.02 18:58
카드 대면 " 감사합니다 " 로 통일 해야지 "고맙습니다"는 뭡니까?
차별받는 느낌... 저만 느끼는건가요?
저는 몇번 실랑이 + 기사 의심의 눈초리에 질려 버스비 내고 탑니다.
왠만하면 버스 안타고 자차로 이동하려고 하지요.
일반 교통카드와 같은 터치음으로 기사와 실랑이 하는 일 없어졌으면 좋겠네요.
yore요레 01.04 09:51
상이군경회 부산지부, 지회는 뭐하는건가?
해당 버스회사 때려부셔야지..
이럴때 일하라고 군경회가 있는거지...
서릿골 01.05 09:28
보훈처의 미숙하고 무능한 업무 관리 개탄한다
보훈처는 부산 버스기사를 분명히 불이익을 당한 회원분에게
반드시 직접 사과와 재발방지에 노력하라
권오철 01.06 11:45
상이군경회 부산지부는 왜 있는가?
국가유공자가 이렇게 부당한 대우를 받는데도 강건너 불구경하듯
가만있는것이 상이군경회 인가 이럴려면 차라리 상의군경회를 없애버려야지.
지구인1 01.07 18:22
상이군경회가 하는일이  궁금하지 않으세요?
저 또한 겁나게 궁금합니다 속션하게 알려주세요 상이군경회 집단이  뭐하는 곳인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022년 국가유공자 참전 보훈대상자 보훈보상금 급여 수당 월 지급액표 댓글+29 국사모™ 2021.12.08 15439
[공지] 국가유공자 보훈 등록, 상이등급 신체검사 안내 댓글+101 국사모™ 2003.08.01 47728
[2007년 성명서] 보훈보상금 인상과 7급 보상금의 불합리성에 대해 댓글+143 국사모™ 2007.03.04 32039
[공지] 국가유공자 보훈 등록, 상이등급 신체검사 안내 댓글+3 국사모™ 2014.03.03 13978
19472 경찰청에서 순직·공상·국가유공자 불승인자 대상 소송비 지원해주네요 레이번 11:45 41
19471 보훈처에 올린 민원내용입니다. 보훈정책이 후퇴하고 있는 느낌이라 민원의 답변내용과 함께 올립… 댓글+1 햄톨이 05.23 425
19470 생계가 막막하신 유공자 가족분들께 일자리 소개 해드립니다. 댓글+2 하하호호111 05.23 391
19469 [단독] “출마 안한다고 카톡 올려라”… 보훈처, 광복회장 선거개입 논란 민수짱 05.21 279
19468 추경 예산에서 보훈처 예산 댓글+1 기민성 05.19 687
19467 재해부상군경 7급 가족수당 신설건 댓글+4 Stoneman 05.13 1130
19466 보훈처장 박민식, 인사혁신처장 김승호, 법제처장 이완규 댓글+4 민수짱 05.13 695
19465 중앙보훈병원을 고발합니다. 댓글+8 민수짱 05.11 883
19464 국민권익위, “6·25 참전기록과 등본상 생일 다르단 이유만으로 참전유공자 등록거부 안돼” 민수짱 05.10 160
19463 국민의힘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보훈공약" 민수짱 05.09 1445
19462 윤봉길 의사 손녀 윤주경 의원, 보훈처장 유력 민수짱 05.08 359
19461 돌아버리겠네. 상이군경회, 참전, 고엽제 단체의 지회 지부 중앙회에 전화한번 해보세요. 댓글+7 짱또라이 05.06 801
19460 국가유공자 LPG차량 세금인상분 지원금액 조정 댓글+2 박광덕 05.04 982
19459 “軍에서 양팔 잃고도 상이연금 못받았다” 금메달리스트의 울분 민수짱 05.03 781
19458 주택구입대부, 주택임차대부 댓글+4 헬로우냐옹 05.01 751
19457 '병사 200만원' 경찰·소방 뿔났는데..누리꾼 "다시 입대하든가" 댓글+3 민수짱 04.28 998
19456 7급 후궁절제술 환자입니다..어디서? 댓글+4 밤밤안개 04.27 460
19455 의사들 떠나는 보훈병원, 주먹구구식 행정 탓 민수짱 04.26 1660
19454 현역 군인, 휴대전화로 보훈제도 안내 받는다 댓글+3 민수짱 04.25 512
19453 난청… 호주선 정부가 소리 되찾아준다 민수짱 04.25 160
19452 군대 간 아들의 사망보상금…대법 "보훈청 소송부터 걸었어야" 민수짱 04.25 322
Category

0505-379-866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odo SS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