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소방관 재직 중 희소병"…발병 원인 몰라도 '국가유공자' 인정

[Pick] "소방관 재직 중 희소병"…발병 원인 몰라도 '국가유공자' 인정

자유게시판

[Pick] "소방관 재직 중 희소병"…발병 원인 몰라도 '국가유공자' 인정

민수짱 0 403 09.24 10:39
카카오채널추가, 카카오톡상담, 국사모 유튜브채널을 구독하세요.

[Pick] "소방관 재직 중 희소병"…발병 원인 몰라도 '국가유공자' 인정
박윤주 에디터 작성 2021.09.23 11:52

법원이 37년 동안 근무하다 희소 질환에 걸려 퇴직한 전직 소방관에 대해 국가유공자 자격을 인정해야 한다고 판단했습니다. 발병 원인을 찾지는 못했으나 공무 수행과 발병 사이 어느 정도 관련성이 존재한다는 것이 법원의 판단 근거입니다.

대구고등법원 행정1부(김태현 부장판사)는 소방관으로 재직하다가 퇴직한 A 씨가 대구지방보훈청장을 상대로 제기한 '국가유공자 요건 비해당 결정 취소' 소송 항소심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한 원심을 깨고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고 어제(22일) 밝혔습니다.

1977년 소방관으로 임용된 A 씨는 화재와 재난 현장에서 활동해오다 지난 2004년 소뇌위축증 진단을 받았고, 보행장애 등이 생기며 뇌병변 3급 장애등급 판정을 받았습니다.

A 씨는 병에 걸린 뒤에도 소방관으로 활동해왔지만 지난 2014년 야간 당직 중 쓰러지며 더 이상 근무가 불가능한 상태가 돼 명예퇴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퇴직 후 A 씨는 소방장비가 열악했던 1970~80년대에 화재 현장 등 유해물질에 반복적으로 노출되는 환경에서 근무하면서 병이 생겼다며 대구보훈청에 국가유공자 등록 신청을 했습니다.

하지만 대구보훈청은 "직무수행 또는 교육 훈련이 발병의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보기는 어렵다"며 국가유공자(공상군경) 비해당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신 A 씨가 국가유공자가 아닌 보훈대상자(재해부상군경)에 해당한다고 통지했습니다.

A 씨는 재판에서 "해병대 출신으로 공무원 임용 때까지 매우 건강했다. 가족력이나 유전적 원인도 없는 만큼 해당 질환은 화재 현장에서 유해물질 등에 장시간 노출돼 발병한 것"이라며 "국가유공자 요건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대구보훈청의 결정은 위법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재판부는 "A 씨의 소뇌위축증 발병 원인을 찾지는 못했으나, 유전적 소인이나 가족력이 없는 점과 유해물질 흡입 등 환경적 요인이 발병 원인으로 추정되는 점 등을 종합할 때 원고의 공무 수행과 발병 사이에는 상당한 인과관계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1심 판결은 부당해 취소해야 한다"고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6473761&plink=ORI&cooper=NAVER&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021년 국가유공자 보훈대상자 보훈보상금 월지급액표 댓글+7 국사모™ 2020.12.04 9630
[공지] 국가유공자 보훈 등록, 상이등급 신체검사 안내 댓글+100 국사모™ 2003.08.01 46402
[성명서] 보훈보상금 인상과 7급 보상금의 불합리성에 대해 댓글+142 국사모™ 2007.03.04 30022
[공지] 국가유공자 보훈 등록, 상이등급 신체검사 안내 댓글+3 국사모™ 2014.03.03 11925
19338 감면 하이패스에 복지카드 대신 기존 하이패스용 카드가 할인 안된다고 합니다.(보훈처 직원 왈) 댓글+1 임24 09:37 61
19337 원희룡 월남참전 상이군인 비하 발언 사과 댓글+2 HAITAE 10.23 399
19336 軍, 보훈단체 등과 수의계약 끊는다..."급식 개선이 우선" 민수짱 10.18 440
19335 "군 복무로 희귀병 얻었다" 국가유공자 인정 청구했지만 기각 민수짱 10.17 189
19334 [양낙규의 Defence Club]보훈단체의 군납 악습 깨지나 민수짱 10.16 168
19333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후보 월남전 참전 상이군인 비하 발언 댓글+6 민수짱 10.16 1481
19332 나라가 지원해준 전기 수도 난방비 매년 4억 원 어디로 ? 영진 10.16 286
19331 국가유공자 교통비 지원할 돈이 없다?.."손실액 더는 못 버텨" 댓글+7 민수짱 10.10 2389
19330 살인·강간범도 ‘뉘우치면’ 유공자 자격 회복 보도관련 보훈처 답변 댓글+1 민수짱 10.06 529
19329 국가 유공자 및 유족(2012.7.1. 이후 등록자) 고령수당 댓글+2 하심향 10.05 1165
19328 [단독]“총리가 바빠서” 4년간 한번 연 국가보훈委 민수짱 10.05 891
19327 살인·강간범도 '뉘우치면' 국가유공자 자격 회복…보훈처 31명 자격 복권 민수짱 10.04 416
19326 오세훈 서울시장. 전공상(戰公傷) 청년 국가유공자 지원사업 준비 댓글+2 민수짱 10.02 887
19325 참전유공자 99%, 70세 이상, 시스템 개선해 신청 안 해도 지급해야 민수짱 10.02 626
열람중 [Pick] "소방관 재직 중 희소병"…발병 원인 몰라도 '국가유공자' 인정 민수짱 09.24 404
19323 5년간 보훈급여 부정수급 44억원…환수액은 절반 '혈세 줄줄' 민수짱 09.24 1258
19322 「보훈요양원 장기요양급여」의 부당청구 건 보훈처 답변 민수짱 09.19 327
19321 충북도, 참전유공자 명예수당 인상으로 예우강화 민수짱 09.18 401
19320 [단독] ‘장기요양급여는 눈먼 돈?’…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부당청구로 과징금 민수짱 09.18 230
19319 국방부의 급식·피복류 수의계약 폐지는 보훈단체 죽이기 정책” 민수짱 09.18 197
19318 복권기금은 어디에 쓰고…입주자에 관리비 받은 '보훈복지타운' 댓글+1 민수짱 09.18 342
Category
0505-379-866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odo SS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