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간부, 전투체육 중 병사 폭행해 골절.."신고도 막으려 해"

군 간부, 전투체육 중 병사 폭행해 골절.."신고도 막으려 해"

자유게시판

군 간부, 전투체육 중 병사 폭행해 골절.."신고도 막으려 해"

민수짱 1 137 05.02 16:44
국사모 카카오채널을 추가하면 최신정보를 받아보실수 있습니다.
유튜브 채널을 구독하면 최신정보를 시청하실수 있습니다.

출처 연합뉴스 https://news.v.daum.net/v/20210502110750005?x_trkm=t

군 간부, 전투체육 중 병사 폭행해 골절.."신고도 막으려 해"
이재현 입력 2021. 05. 02. 11:07 수정 2021. 05. 02. 14:01

6주 진단·부모 전화번호 유출해 합의 시도..군 "적절한 조치 중"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강원지역 육군 부대에서 군 간부가 운동 경기 중 병사를 폭행해 6주 진단의 골절상을 입히고도 사건을 무마시키기 위해 신고조차 막으려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2일 육군 모 부대와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게시된 글에 따르면 올해 1월 5일 동해안 지역 부대 소속 A 병사가 전투 체육 시간을 이용한 풋살 경기 중 군 간부에게 오른쪽 무릎을 가격당했다.

A 병사는 해당 글에서 "타 중대 간부 B 부사관이 공을 뺏길 때마다 다가와 멱살을 잡고 위협 및 폭언을 하다가 결국 공도 없이 서 있는 나에게 달려와 무릎을 가격해 슬개골 골절로 6주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지휘체계에 맞춰 사건을 보고한 뒤 의무대에서 응급처치를 받고 있는데 이 간부가 찾아와 신고를 막으려 했다"며 "사건 진상을 파악하겠다던 또 다른 간부는 더는 신고 하지 말고 부모에게도 알리지도 말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A 병사는 부대 내에서 아무런 조치도 없자 무릎 통증으로 후송을 요청했고, 사단 의무대 군의관 등의 도움으로 군사경찰에 신고했다고 전했다.

이뿐만 아니라 부대 측이 가해자인 B 부사관에게 자신의 부모님 전화번호를 유출했고, B 부사관이 부모에게 전화해 '때린 사실이 없지만 합의하겠다'는 황당한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

A 병사는 "이 일로 트라우마와 관련한 상담 치료를 받고 있고, 최근에는 정신과 약물도 복용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부대 측은 진상 조사와 함께 해당 간부들에 대한 징계 절차 등 조처에 나섰다.

부대 측은 "운동 중 간부가 병사를 가격해 큰 상처를 입은 사건이 발생했고, 이후 처리 과정에서 간부들의 적절하지 못한 행동이 있었다"며 "군 수사기관에서 해당 간부에 대해 엄중히 조사한 뒤 사법 절차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부적절한 행동을 한 부대 간부에 대한 감찰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규정에 따라 적절한 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며 "피해 병사의 조속한 쾌유를 빌며, 그의 의사를 존중해 필요한 후속 조치를 다 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jlee@yna.co.kr

Comments

닉네임닉네임 05.03 13:44
저런 벌레만도 못한게 간부라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2021년 국가유공자 보훈대상자 보훈보상금 월지급액표 댓글+6 국사모™ 2020.12.04 4783 0
[공지] 국가유공자 보훈 등록, 상이등급 신체검사 안내 댓글+99 국사모™ 2003.08.01 45242 1
[성명서] 보훈보상금 인상과 7급 보상금의 불합리성에 대해 댓글+136 국사모™ 2007.03.04 28267 4
[공지] 국가유공자 보훈 등록, 상이등급 신체검사 안내 댓글+3 국사모™ 2014.03.03 10564 0
[보훈공약] 2017년 19대 대통령선거 국사모 대선정책공약 댓글+20 국사모™ 2017.04.09 7591 0
19207 고엽제 관련 수당 부정 수급 70대 3명 벌금형 민수짱 05.04 247 0
19206 보훈단체들의 도저히 이해하기 힘든 행태 내손돌리도 05.04 298 0
19205 국가유공자 7급 관련, 국민청원 참여바랍니다. 하얀 05.04 304 0
19204 7급 보훈보상금 관련 넋두리 댓글+1 그림자 05.04 339 2
19203 입대 석달 만에 못 걷게 된 아들, 꾀병이라며 감금 댓글+2 민수짱 05.04 130 0
19202 상이7급은 1급~6급보상금을 뺏어서 달라는게 아닙니다. 댓글+10 내손돌리도 05.03 603 2
19201 4만9000기 규모 납골시설 대전현충원 충혼당 4일 개관. 국가유공자 고령화 맞춰 확충 민수짱 05.03 188 0
열람중 군 간부, 전투체육 중 병사 폭행해 골절.."신고도 막으려 해" 댓글+1 민수짱 05.02 138 0
19199 국민권익위, “비군인 신분이라도 활동 중 피살됐다면 국가유공자로 인정해야“ 민수짱 04.29 165 0
19198 기갑연대1중대2소대 통신병 고김석기 댓글+1 지니지우 04.28 189 0
19197 김병기 "군대 간 것 벼슬맞다"…軍복무자 유공자예우법 발의 댓글+1 민수짱 04.27 302 1
19196 7월부터 대전시 대덕구 보훈명예수당 인상 영민임다™ 04.27 259 0
19195 대전 대덕구, 전국 최초 ‘10월. 어린이 용돈 수당 지급' 민수짱 04.27 190 0
19194 보훈처 자율주행 스마트 휠체어 중상이 국가유공자 보급 민수짱 04.27 179 0
19193 전기차 장애인 관련 댓글+2 kjw1954 04.24 580 0
19192 전상군경 7급 보상금 현실화 방안 댓글+37 뺑가리 04.23 2493 6
19191 선배님들 교육지원 말이죠 댓글+1 씨뎅붸붸 04.23 297 0
19190 나라 사랑 신문 금빛바다 04.17 337 2
19189 대출도 다쓰고 점점 힘에 부치네요 넋두리 좀.... 댓글+7 아프지마세요 04.15 734 1
19188 청화대에 글올렸습니다 고엽제 후유의증 자녀에게도 보훈병원에서 진료 받게 해달라고요 댓글+1 지니지우 04.12 369 0
19187 구로구, 국가보훈대상자 지원정책 담은 리플릿 배부 민수짱 04.06 515 0
Category
0505-379-866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odo SS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