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해전 용사의 부서진 손, 화가의 그림으로 기억한다.

연평해전 용사의 부서진 손, 화가의 그림으로 기억한다.

자유게시판

연평해전 용사의 부서진 손, 화가의 그림으로 기억한다.

민수짱 0 86 03.30 10:13
국사모 카카오채널을 추가하면 최신정보를 받아보실수 있습니다.
유튜브 채널을 구독하면 최신정보를 시청하실수 있습니다.

출처 뉴시스 : https://newsis.com/view/?id=NISX20210325_0001383152&cID=10810&pID=10800

연평해전 용사의 부서진 손, 화가의 그림으로 기억한다.

등록 2021-03-25 11:53:51
'서해 수호의 날'
김기환, 권기형 상병의 다친 손을 유화로

김기환 '움직이지 않는 손'



[칠곡=뉴시스] 박홍식 기자 = "제2연평해전 부상으로 남아있는 권기형씨 손의 상흔은 세월이 흐를수록 더욱 짙어지지만 우리 기억 속 그의 상처는 점점 옅어지는 것 같아 안타까운 마음에 붓을 들었습니다."

'서해 수호의 날'을 하루 앞둔 25일 경북 칠곡군청에 특별한 그림이 전달됐다.

칠곡군 가산면에서 '갤러리 쿤스트'를 운영하고 있는 화가 김기환(52)씨의 작품 '움직이지 않는 손가락'이다.

2002년 제2연평해전 당시 부상을 당한 권기형 상병의 왼손을 가로 60㎝, 세로 73㎝ 크기의 유화로 표현했다.

김 작가는 지난해 6월 칠곡군이 호국영웅 8인을 초청해 호국영웅 배지를 달아주고 지역 청소년들과 소통한 '대한민국을 지킨 8인의 영웅' 행사에서 권기형(39·구미시)씨의 손을 처음으로 접했다.

권씨는 제2연평해전 당시 북한 함정의 기관포탄에 K2 총열 덮개와 왼손 손가락이 통째로 날아갔지만, 개머리판을 겨드랑이에 지지해 탄창 4개를 한손으로 교환하면서 응사했다. 심각한 부상을 당했음에도 다른 부상 동료들을 챙기며 끝까지 전투에 임했다.

총탄으로 으스러진 손마디의 뼈는 골반 뼈를 이식하고 손목의 살로 복원했지만 손가락은 움직일 수 없다. 지금도 진통제가 없으면 통증으로 잠을 이루기 어려운 상황이다.

김 작가는 칠곡군청을 통해 손 사진을 구해 한 달간 그림을 그렸다.잊혀 가는 상처의 의미를 알리고 위로와 용기를 보내기 위해서다.

김 작가는 "그날의 아픔이 느껴져 그림을 그리기 무척이나 힘들었다"며 "앞으로 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을 알리는 작품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림이 완성되자 전시 후 권씨에게 전달해 달라며 칠곡군에 기탁했다.

자신의 손 그림을 접한 권씨는 감동의 눈물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권씨는 "내 손의 상처는 대한민국과 전우를 위한 영광의 상처"라며 "마음의 상처까지도 잘 표현해 준 작가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호국의 도시라는 명성답게 칠곡군은 백선기 군수부터 주민들까지 참전용사의 희생과 헌신을 기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칠곡군으로 이사할 계획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백선기 칠곡군수는 "대한민국을 위한 희생은 잊어서도 잊혀져서도 안 된다. 손 그림을 주민들이 볼 수 있도록 전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hs6431@newsis.com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2021년 국가유공자 보훈대상자 보훈보상금 월지급액표 댓글+6 국사모™ 2020.12.04 3902
[공지] 국가유공자 보훈 등록, 상이등급 신체검사 안내 댓글+99 국사모™ 2003.08.01 44652
[성명서] 보상금 인상과 7급 보상금의 불합리성에 대해 댓글+136 국사모™ 2007.03.04 28022
[공지] 국가유공자 보훈 등록, 상이등급 신체검사 안내 댓글+3 국사모™ 2014.03.03 10417
[보훈공약] 2017년 19대 대통령선거 국사모 대선정책공약 댓글+20 국사모™ 2017.04.09 7540
19187 구로구, 국가보훈대상자 지원정책 담은 리플릿 배부 댓글+1 민수짱 04.06 325
19186 대한민국상이군경회 제26대 임원선거 후보등록 공고문 민수짱 04.02 301
19185 전기차 보철용 차량 .. 댓글+3 로버 04.01 1171
19184 허종식 의원 국가유공자등 "기초연금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댓글+4 민수짱 03.31 625
19183 국가는 생계급여 기준금액 소득인정액에서 연금은 제외하라! 댓글+2 빗장 03.30 536
19182 현미 등 월남전 위문공연 연예인 "참전유공자 인정해달라" 댓글+6 민수짱 03.30 482
열람중 연평해전 용사의 부서진 손, 화가의 그림으로 기억한다. 민수짱 03.30 87
19180 거창군, 국가유공자 어르신에게 효도권과 복지 스마트워치 지원 민수짱 03.27 218
19179 혹시 지원공상군경도 차량에대해 지원이 되나요 댓글+1 아프지마세요 03.27 330
19178 [사건의 재구성] '교사 임용' 10년 만에 취소통보…아버지 軍 경력이 민수짱 03.26 210
19177 일반직공무원 특별채용에 대한 질문입니다. 댓글+2 coreadj 03.25 354
19176 헌재 "6·25유공자 자녀수당 첫째에만 지급…헌법불합치"(종합) 민수짱 03.25 203
19175 보훈처 간부, 세종산단 발표 전 땅 매입…장모에 되팔아 논란 민수짱 03.25 98
19174 파주시, 사망 참전유공자 배우자 위로금 지급 민수짱 03.22 173
19173 천안함 11주기…생존 장병 9명 PTSD로 '국가유공자' 출처 : SBS 뉴스 민수짱 03.22 161
19172 집값은 정부가 올려놓고 재산세까지 폭등했네요 한탁 03.19 261
19171 서초구, 서울시 최초 참전유공자 배우자에‘복지수당’...월 7만원 지급 민수짱 03.18 256
19170 서산시, 관내 국가보훈대상자 상·하수도요금 매월 5천원씩 감면 민수짱 03.18 214
19169 궁금한게 있는데요 LPG차량 댓글+2 씨뎅붸붸 03.17 678
19168 대한민국상이군경회가 어쩌다 이 지경이 되었는가? 철들엇 03.14 631
19167 회장 선거관련 총회 연기 반대 (상이군경회 홈페이지에서 퍼옴) 댓글+6 철들엇 03.13 591
Category
0505-379-8669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
Comodo SS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