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사모 상담 카카오 오픈채팅 1:1 상담방 국사모 스토리채널 국사모 상담 옐로우 아이디 국사모 대표 카카오톡 국사모 티스토리 블로그 국사모 페이스북 페이지 국사모 트위터

 
자유게시판

법률 정책 제도개선
자유토론방

해우소

설문투표

회비납부,후원기부
우리은행 :
1005-881-866999
신한은행 :
100-026-265007
국가유공자를사랑하는모임











 
  HOME > 열린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작성자 민수짱
작성일 2019/09/18
조회: 394     
‘목함지뢰’ 하재헌 중사의 국민청원 "유공자 가지고 정치 말고 명예 지켜달라"


송윤경 기자 kyung@kyunghyang.com

입력 : 2019.09.18 11:03 수정 : 2019.09.18 11:06
‘목함지뢰’ 하재헌 중사의 국민청원 "유공자 가지고 정치 말고 명예 지켜달라"
2015년 경기 파주 비무장지대에 매설돼 있던 목함지뢰의 폭발로 두 다리를 절단해야 했던 하재헌 예비역 중사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전상공경(전투 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군인·경찰) 판정을 받지 못한 데 대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당시 하사였던 하씨 등에게 큰 부상을 입힌 목함지뢰에 대해 군은 ‘북한이 몰래 매설한 것’으로 결론을 내렸고 ‘전상공경’ 판단을 했으나 최근 국가보훈처는 ‘공상공경’ 판정을 내려, 천안함 부상 장병들과의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통상 ‘전상군경’은 전투 등 적과의 교전 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군인·경찰을 뜻하는 반면 공상군경은 전투 이외 직무수행 과정에서 부상을 입은 군인·경찰을 뜻한다.

하씨는 17일 게시한 청원문에서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사건으로 두 다리를 절단하고 양쪽 고막이 파열되었고 오른쪽 엉덩이가 화상 및 함몰되는 부상을 입었다”면서 “그후 총 21차례에 걸친 큰 수술을 받아야 했고 1년 넘게 병원생활을 하고 두 다리에는 의족을 낀 채 장애인으로 살아가야만 한다”고 자신의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전역 직후인) 2019년 2월에 국가유공자 신청을 했다”면서 “기다린 끝에 소식을 듣게 됐는데 전상군경이 아닌 공상군경이라고 한다”고 썼다.

하씨는 당시의 목함지뢰 폭발 사건이 단순한 지뢰사고가 아니라 북한에 의한 것이었음을 강조했다. 그는 “저희 사건 이후 11년 만에 대북방송도 활성화하고 (그해) 8월20일 북한이 또 한번 포격도발을 하여 국방부는 진돗개 하나를 발령해 남북이 전투준비를 하였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당시) 합참이 ‘적의 도발’이라고 공표했고 적이 매설한 목함지뢰에 부상을 입었다고 (결론이 났다고) 하더라도 (국가보훈처는) 기존의 DMZ 수색작전 중 지뢰부상과 달리보기 어렵고 사고 당시 교전이 없었다고 얘기한다”면서 답답함을 호소했다.

하씨는 천안함 피해자 사례도 언급했다. 그는 “답답해서 천안함 생존자분께 연락을 드리고 양해를 구하고 얘기한다. 천안함 사건 역시 교전은 없었고 북한 도발로 인해 많은 피해자가 발생했다”면서 “천안함 사건과 저희 사건은 둘다 교전도 없었으며 북한의 도발이었는데 천안함 유공자 분들은 전상(전상군경)을 받고 저희는 공상(공상군경)을 받았다”고 말했다.

하씨는 “전상군경과 공상군경 별 차이 없다, 돈 5만원 차이 난다고 하시는데 돈이 중요한 게 아니다”라면서 “저희한테는 전상군경이 명예다”라고 강조하면서 “현재 북한과의 화해 교류 등으로 인하여 보훈처에서도 이러는게 말이 되느냐”고 했다. 남북간 ‘화해모드’가 심사에 영향을 준 것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한 것이다.

그는 “끝까지 책임 지시겠다고들 하셨는데 왜 저희를 두번 죽이시는 거죠”라면서 “보훈처분들 저희 유공자 가지고 정치하지 마시고 전상군경으로 저의 명예를 지켜주세요. 다리 잃고 남은 것은 명예 뿐인데 명예마저 빼앗아 가지마세요. 너무 억울하고 분합니다”라고 토로했다. 이 청원문은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17일(어제) 게시됐고 현재까지 1만4000여명이 동의한 상태다.

앞서 17일 문재인 대통령은 하재헌 예비역 중사가 공상 판정을 받은 데 대해 “관련 법조문을 탄력적으로 해석할 여지가 없는지 살펴보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사실상 원점 재검토를 지시한 것이다.

하 예비역 중사는 이 청원문을 올리면서 보훈처에도 이의를 전달했으며,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소송도 제기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9181103011&code=940100#csidx9700ba93f3fbd749a47b604e045bdc1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xX준Xx
2019/09/19
나라가 미쳐돌아간다.
이념에 따라
북한놈들의 목함지뢰도
북한놈들의 탄도미사일도
귀순한 북한여종업원들도
모두 읍읍읍.......
그런데도 한마디 없는 상이군경회
   
 
  0
3500
윗글 신한카드 빅플러스 카드
아래글 서울보훈병원 부서별 전화번호
번호  작성자     글 제 목 작성일 조회
국사모™ [보훈정책공약] 2017년 19대 대통령선거 국사.. 19 2017/04/09 6276
국사모 [공지] 게시판에 글작성시 회원등급 아이콘이.. 2015/04/29 2817
국사모 [공지] 신체검사, 국가유공자, 보훈대상자 등.. 2 2014/03/03 5281
국사모 [2007년 성명서] 보상금 인상과 7급 보상금의.. 133+2 2007/03/04 25737
국사모 [공지] 로그인, 회원정보수정, 운영지침, 게.. 2010/04/12 3729
국사모 [공지] 국가유공자, 보훈보상대상자(재해부상.. 96 2003/08/01 38849
18860 나나니벌 방한복 선물 2019/10/09 787
18859 미소남 10월 8일부터 중앙보훈병원 독감 예방접종 실.. 2019/10/08 479
18858 영민임다™ [공지] 국사모 홈페이지 개편에 따른 안내 2 2019/10/08 409
18857 박기돈 공상군경에서 전상군경 전환 여부 2 2019/10/03 754
18856 김영민 보훈명패수령??? 5 2019/09/27 1014
18855 안셀모 보훈급여금 소득인정액소득제외 2019/09/27 1070
18854 민수짱 참전용사로 착각 1억 지급… 보훈급여 연 10.. 2019/09/27 530
18853 영진 부모 유족 부당한 에우 국가보훈처 답변된 내.. 2019/09/20 747
18852 두리안마니아 신한카드 빅플러스 카드 2019/09/18 1149
18851 민수짱 ‘목함지뢰’ 하재헌 중사의 국민청원 "유공.. 1 2019/09/18 394
18850 영진 서울보훈병원 부서별 전화번호 2019/09/13 262
18849 미소남 하루 간격으로 보훈급여(보훈보상금)와 지자.. 6+3 2019/09/12 1616
18848 영민임다™ [공지] 국사모 '자문 법무법인' 서상수 대표.. 2019/09/10 362
18847 식스센스99 책나래(도서관 자료 무료 우편서비스) 라는 .. 4 2019/09/09 418
18846 영진 국가유공자 보상금 사망신고 5 2019/09/09 902
18845 영진 노령연금 대상자 비교표 5 2019/09/05 1428
18844 찌롱찌롱 명패 직접수령? 20+4 2019/09/03 1316
18843 영진 생활수준조사 2019/09/01 801
12345678910,,,7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