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사모 상담 카카오 오픈채팅 1:1 상담방 국사모 스토리채널 국사모 상담 옐로우 아이디 국사모 대표 카카오톡 국사모 티스토리 블로그 국사모 페이스북 페이지 국사모 트위터

 
자유게시판

법률 정책 제도개선
자유토론방

해우소

설문투표

회비납부,후원기부
우리은행 :
1005-881-866999
신한은행 :
100-026-265007
국가유공자를사랑하는모임











 
  HOME > 열린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작성자 민수짱
작성일 2019/08/12
조회: 284     
독립 유공자 후손의 삶은?...가난의 대물림

Posted : 2019-08-12 05:29
앵커

조국의 독립을 위해 목숨까지 바쳤던 독립유공자들.

해방 이후 이분들을 제대로 대우하지 못한 것도 문제지만, 후손들이 극심한 빈곤에 시달리는 현실을 해결하지 못한 것도 우리의 민낯입니다.

가난의 굴레에서 고통받는 독립 유공자 후손들의 열악한 삶, 광복절을 앞두고 김대겸 기자가 만나 얘기를 들어봤습니다.

기자

한적한 시골 마을의 허름한 주택.

독립유공자와 참전유공자 명패가 대문 옆에 나란히 걸려 있습니다.

여기저기 쳐진 거미줄.

좁디좁은 방에 낡은 세간살이.

독립 유공자의 후손, 89살 정화영 씨의 집입니다.

[정화영 / 故 정성모 독립유공자 후손 : 우리나라를 되찾아야겠다. 만세 부르자. 이렇게 이런 마음으로 개인별로 의사에 따라 나간 거지…]

할아버지인 정성모 애국지사는 1919년 만세 운동에 나섰다 일제의 혹독한 고초를 겪었습니다.

이후 가정 형편은 급격히 어려워졌고, 가난은 3대에 걸쳐 대물림됐습니다.

방법도 모르고, 찾아온 공무원도 없어 지난 2005년에서야 유공자 가족으로 인정받았습니다.

[정화영 / 故 정성모 독립유공자 후손 : 내가 3·1 운동 독립운동이라고 하면 욕 밖에 안 나온다…왜 뭐 해오라 해서 신청하면 안 된다. 또 신청하라고 해서 가면 안 된다 (하니깐)]

75살 김종화 씨의 외할아버지는 만세 운동으로 옥살이를 했던 윤순태 애국지사입니다.

가족의 삶은 송두리째 무너졌고, 외손주인 김 씨도 혹독한 가난과 싸워야 했습니다.

그나마 지난 4월, 독립 유공자 후손들을 위한 집짓기에 나선 비영리단체 덕분에 몸 편히 누울 수 있는 보금자리를 마련했습니다.

[김종화 / 故 윤순태 독립유공자 후손 : 잘 못 사는 거를 알아서 어려운 사람 신청하라고 해서 70이 넘어서 아무 일도 못 하고 하니깐 신청을 해서 혜택을 (받게 된 거죠.)]

독립 유공자와 그 후손에 대한 지원이 시작된 건 해방 뒤 17년이 지난 1962년.

이후 30년이 지나도록 국가가 인정한 독립 유공자는 770명에 불과합니다.

나머지 후손들은 국가에서 어떤 도움도 받지 못했습니다.

광복 50주년인 1995년에서야 정부의 뒤늦은 노력이 시작됐지만, 이미 3대가 지난 시점으로 가난의 대물림을 끊을 수는 없었습니다.

[김주용 / 원광대학교 동북아시아 인문사회연구소 교수 : 정식 정부가 1948년에 성립되고 나서 그 뒤 한참 있다가 독립 유공자를 추서하게 됐고, 그러면서 많은 유공자 후손들은 생활고에 허덕일 수밖에 없는 구조적인 시스템의 모순이 있었던 거죠.]

독재·군사 정권의 무관심이 끝나고 민주화 정부의 지원이 시작되면서 현재까지 국가가 독립 유공자로 인정한 이들은 모두 1만 5천여 명.

후손들은 유공 등급에 따라 매달 45만 원에서 290만 원까지 받을 수 있는데, 이마저도 가족 중 단 한 명만 받을 수 있습니다.

독립 유공자 가족이라는 명예를 가슴에 품은 채 빈곤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후손들.

광복 74주년을 맞은 우리의 현실입니다.

YTN 김대겸[kimdk1028@ytn.co.kr]입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0
3500
윗글 신임 보훈처장에 박삼득 예비역 중장…'안정적 개혁'에 방점
아래글 국가보훈처장 교체
번호  작성자     글 제 목 작성일 조회
국사모™ [보훈정책공약] 2017년 19대 대통령선거 국사.. 19 2017/04/09 6275
국사모 [공지] 게시판에 글작성시 회원등급 아이콘이.. 2015/04/29 2817
국사모 [공지] 신체검사, 국가유공자, 보훈대상자 등.. 2 2014/03/03 5281
국사모 [2007년 성명서] 보상금 인상과 7급 보상금의.. 133+2 2007/03/04 25737
국사모 [공지] 로그인, 회원정보수정, 운영지침, 게.. 2010/04/12 3729
국사모 [공지] 국가유공자, 보훈보상대상자(재해부상.. 96 2003/08/01 38849
18860 나나니벌 방한복 선물 2019/10/09 786
18859 미소남 10월 8일부터 중앙보훈병원 독감 예방접종 실.. 2019/10/08 479
18858 영민임다™ [공지] 국사모 홈페이지 개편에 따른 안내 2 2019/10/08 409
18857 박기돈 공상군경에서 전상군경 전환 여부 2 2019/10/03 754
18856 김영민 보훈명패수령??? 5 2019/09/27 1013
18855 안셀모 보훈급여금 소득인정액소득제외 2019/09/27 1070
18854 민수짱 참전용사로 착각 1억 지급… 보훈급여 연 10.. 2019/09/27 530
18853 영진 부모 유족 부당한 에우 국가보훈처 답변된 내.. 2019/09/20 747
18852 두리안마니아 신한카드 빅플러스 카드 2019/09/18 1149
18851 민수짱 ‘목함지뢰’ 하재헌 중사의 국민청원 "유공.. 1 2019/09/18 393
18850 영진 서울보훈병원 부서별 전화번호 2019/09/13 261
18849 미소남 하루 간격으로 보훈급여(보훈보상금)와 지자.. 6+3 2019/09/12 1616
18848 영민임다™ [공지] 국사모 '자문 법무법인' 서상수 대표.. 2019/09/10 362
18847 식스센스99 책나래(도서관 자료 무료 우편서비스) 라는 .. 4 2019/09/09 418
18846 영진 국가유공자 보상금 사망신고 5 2019/09/09 902
18845 영진 노령연금 대상자 비교표 5 2019/09/05 1428
18844 찌롱찌롱 명패 직접수령? 20+4 2019/09/03 1316
18843 영진 생활수준조사 2019/09/01 801
12345678910,,,787